Los Angeles

Clear
58.6°

2018.11.15(THU)

Follow Us

교황 탄생 날 ...이모저모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3/14 04:38

사상 첫 교황 배출한 ‘라틴 파워’ 주목
브라질-멕시코 신자 수 세계 1∼2위 차지
콘클라베 참가 추기경 수는 유럽 이어 두 번째로 많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대주교 호르헤 마리오 베르골리오(76) 추기경이 13일(현지시간) 베네딕토 16세의 뒤를 이을 제266대 교황에 선출되면서 가톨릭 내의 ‘라틴 파워’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비유럽권에서 교황이 선출된 것은 시리아 출신이었던 그레고리오 3세(731년) 이후 1282년 만이다. 미주에서는 사상 처음으로 교황이 탄생했다.

가톨릭의 위상은 1910~2010년 100년간 엄청난 변화를 겪었다.

1910년 당시 전 세계 가톨릭 신자 2억9100만명 가운데 70%는 유럽인이었다. 그러나 신자 수가 11억명으로 늘어난 2010년에는 23%로 크게 줄었다.

반면 라틴아메리카에서 가톨릭의 위세는 확산을 거듭했다. 라틴아메리카의 신자 수는 1910년 7000만명에서 2010년에는 4억2500만명으로 늘었다. 전 세계 신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5%다.

가톨릭 신자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라틴아메리카가 이른바 보루 역할을 하는 셈이다.

라틴아메리카에서도 브라질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신자를 보유하고 있다. 2010년 현재 1억2670만명이다. 멕시코의 신자 수가 9640만명으로 세계 2위다. 이번에 교황을 배출한 아르헨티나는 전체 인구 4000만명 가운데 가톨릭 신자가 70%를 넘는다.
바티칸의 콘클라베(추기경 비밀회의)에 참여한 추기경 수에서도 라틴아메리카의 약진이 눈에 띈다.

전체 추기경 115명 중 유럽이 60명으로 압도적으로 많지만 라틴아메리카 추기경은 19명이다. 이밖에 북미가 14명, 아프리카가 11명, 아시아가 9명, 중동과 오세아니아가 각각 1명씩이다.

한편 미국 여론조사기관 퓨 포럼(Pew Forum)은 라틴아메리카의 역할에도 전 세계적으로 가톨릭 신자 수가 감소세를 보인다고 지적했다.

대표적으로 브라질의 가톨릭 신자의 비율은 1872년 99.7%에서 1890년 98.9%, 1940년 95%, 1960년 93.1%, 1980년 89.9%, 2000년 73.6%, 2010년 64.6%로 낮아졌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