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0.6°

2018.11.15(THU)

Follow Us

북 탄도 미사일 요격 가능...미 태평양사령관 상원 출석 언급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4/10 05:48

새뮤얼 라클리어 미 태평양사령관은 9일 미군은 북한 탄도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라클리어 사령관은 이날 한반도 긴장과 관련, 상원 군사위원회에 출석해 북한의 핵무기와 장거리 탄도미사일 개발은 미국과 이 지역 동맹국들에 분명하고 직접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라클리어 사령관은 “우리는 미 본토와 괌, 하와이, 동맹국을 방어할 능력을 갖고 있다”며 “미사일 겨냥 지역을 알아내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미사일 요격 결정은 미사일의 방향과 도달 지점에 근거에 이뤄진다고 밝혔다.

라클리어 사령관은 이날 북한과 서방의 긴장이 1950년 한국전쟁 이후 최악의 상태에 있다는 존 매케인 상원의원의 주장에 동의하면서 북한이 군사공격을 시도하면 미군과 동맹국은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라클리어 사령관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난해 권력을 공고히 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북한이 비무장지대에 상당한 전투병력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은 오판 가능성이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라클리어 사령관은 “북한의 지속적인 핵 및 미사일 프로그램 향상과 재래식 전력 배치, 강압외교 도구로서의 비대칭 행위 의존 등은 오판 가능성이 있는 환경을 만든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