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9.23(Wed)

WP "트럼프 DMZ 방문, 문 대통령 참모들이 반대"

정효식 특파원·강태화 기자
정효식 특파원·강태화 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7/10/20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10/19 20:28

"한국 측 트럼프·김정은 말전쟁 우려
백악관서도 대통령 안전 놓고 격론"
청와대 "한·미간 방한 동선 협의 중
국익 차원선 평택 방문 더 필요"

1983년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방문을 비롯해 빌 클린턴, 조지 W 부시, 버락 오바마 등 역대 대통령들은 DMZ를 방문했다. 내달 한국을 찾는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여부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중앙포토]

1983년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방문을 비롯해 빌 클린턴, 조지 W 부시, 버락 오바마 등 역대 대통령들은 DMZ를 방문했다. 내달 한국을 찾는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여부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중앙포토]

1983년 11월 13일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은 비무장지대(DMZ) 내 판문점 인근 콜리어 초소를 방문했다. 미 대통령의 DMZ 방문은 한국전쟁 중이던 52년 12월 당선인 신분으로 서부전선 최전방 미군부대를 방문했던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대통령 이후 처음이었다.

당일자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레이건 대통령은 초소에서 미 2사단 장병들에게 "우리는 '자유의 최전선'에 서 있다"며 "76년 8월 18일 아서 보니파스 소령과 마크 배럿 중위가 북한군이 휘두른 도끼에 살해당한 날을 항상 기억하고, 다시는 그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하자"고 했다.

레이건의 방문은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의 주한미군 철수론이 논란이 된 이래 '주한미군 계속 주둔' 공약을 극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기획됐다.

이후 92년 조지 부시 대통령의 DMZ 인근 부대 방문에 이어 빌 클린턴, 조지 W 부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까지 미국의 최고 사령관이 DMZ 방문을 거른 적은 없었다. 특히 2012년 3월 25일 오바마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에서 25m 떨어진 오울렛 초소에서 폭격기 조종사의 가죽재킷을 입고 쌍안경으로 북한을 바라보는 모습은 미국의 한국 방위공약 이행의 상징적 장면이 됐다.

하지만 11월 7~8일 도널드 트럼프(얼굴) 대통령의 첫 방한 때 DMZ 방문이 성사될지는 아직도 불투명하다.

WP는 "백악관이 아직 격론을 벌이고 있다"며 특히 "미국 국무부와 함께 한국의 문재인 정부 역시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의 말전쟁을 격화시킬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참모들이 "DMZ 방문이 남북한 군사 대치를 자극해 아시아 금융시장에 악영향을 주고 내년 2월 열리는 평창 겨울올림픽을 망치는 등 의도하지 않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걱정하고 있다면서다.

백악관의 일부 보좌진들도 "그동안의 말전쟁으로 한반도의 긴장이 팽팽한 상황에서 자칫 불을 지를 수 있기 때문에 대통령의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한다. 대니얼 러셀 전 국무부 동아태차관보 같은 이도 "DMZ는 대북 메시지의 확성기 역할을 한다"며 "북한 문 앞의 군사 전초기지에서 나오는 메시지는 전쟁의 불길한 분위기를 더 띄울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에 오바마 및 부시 정부 당시 전직 관리들 중엔 "DMZ 방문은 주한미군 및 한국군에 한·미 상호방위조약에 따른 한국 수호 공약을 분명히 각인시켜 주는 의미"라며 "대통령이 이를 거르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라고 비판하는 이가 많다. 에번 메데이로스 전 오바마 정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담당 국장은 "DMZ를 방문하지 않았을 때 치러야 할 대가는 갈 때보다 훨씬 클 수 있다"고 했다.

역대 미 대통령들의 DMZ 방문은 정교하게 기획된 작품이었던 만큼 반향도 컸다. 클린턴 대통령은 93년 방문 당시 기자들에게 "북한이 핵무기를 사용한다면 종말을 맞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2012년 "자유와 번영이란 측면에서 남북한의 대비가 더 이상 명확하고 극명해질 순 없다"는 말을 남겼다.

청와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중 안보 이슈와 관련된 동선 2개를 모두 소화하기 어렵다는 한·미 간의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며 "한국의 입장에서는 DMZ와 평택 미군기지 중에서는 향후 진행될 방위비 분담금 문제와 관련된 논의를 진행하기 위해서라도 국익 차원에선 평택 방문이 더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