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0.0°

2020.09.22(Tue)

MB의 노 전 대통령 죽음 거론…문 대통령 "분노 금할 수 없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8/01/18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1/17 22:07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성명 발표에 관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8일(이하 한국시간) 브리핑을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성명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보복 운운한 데 대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 전 대통령이 마치 청와대가 정치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표현한 것에 대해 이는 우리 정부에 대한 모욕이며 대한민국 대통령을 역임하신 분으로서 말해서는 안 될 사법 질서에 대한 부정이고 정치 금도를 벗어나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전날 이 전 대통령은 퇴임 후 처음으로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직접 성명을 발표했다.

이 전 대통령은 "최근의 역사 뒤집기와 보복 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 국민들이 보수를 궤멸시키기 위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해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면서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언급하며 문재인 정부를 공격했다.

관련기사 이명박, 검찰 수사에 정치 보복 주장-1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