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

2018.09.18(TUE)

Follow Us

美여행 더 깐깐해지나…미, 비자면제국에 여행객심사 강화 요구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12/16 16:43

한국 등 38개국 대상…초과체류 2% 넘는 국가엔 홍보·교육 강화 요구

미국이 한국 등 38개 비자면제프로그램(VWP) 대상국에 미국에 입국하는 자국민에 대한 심사 강화를 요구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5일 보도했다.

또 VWP에 계속 참여하려면 각국은 테러 검색 기준을 강화하고 자국민에 대한 미국 심사에 협조해야 한다고 WSJ은 전했다.

미국은 현재 38개국을 대상으로 VWP를 시행해 관광·상용 목적으로 미국을 방문할 때에는 비자가 없어도 ESTA(전자여행허가)를 받으면 최장 90일간 머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미국에 입국하는 사람은 매년 2천만 명을 넘는다. 한국은 2008년 VWP 대상국이 됐다.

새 규정이 시행되면 미국은 VWP 참여국한테 미국 여행객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 공항 직원 수색 등을 요구하게 된다.

정부 당국자는 많은 VWP 대상국이 이미 새 규정을 완전히 준수하고 있다며, 새 규정 시행이 이들 국가의 여행이나 무역을 방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 정부는 또 90일을 넘어 미국에 불법체류하는 여행객 비중이 많은 국가에는 미국 여행규정에 대한 홍보와 교육을 강화해달라고 요구할 예정이다.

이는 초과 체류자의 비중이 2%를 넘는 경우 적용되며, 작년을 기준으로 볼 때 헝가리, 그리스, 포르투갈, 산마리노공화국이 대상국이다.

초과체류 비중이 높은 국가는 ESTA 유효기간이 단축되거나, 최종적으로는 VWP를 일시 중단 혹은 종료할 수 있다고 국토안보부 당국자는 경고했다.

커스틴 닐슨 국토안보부 장관은 성명에서 "이러한 조치는 국토안보의 토대를 강화하기 위한 우리의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이라며 "비자면제프로그램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안보부는 이와 함께 현재 시행되고 있는 VWP 참여요건을 법률로 규정해달라고 의회에 요청했다.

이는 인터폴과 같은 국제기구와 공조해 테러리스트 정보를 체계적으로 수집, 분석하고 미국행 항공기에 대한 검색을 강화하는 내용을 포함한다.
보안 인터뷰하고 있는 괌행 승객들 미국행 항공기에 대한 보안검색이 강화된 10월 26일 오전 괌으로 향하는 여객기 승객들이 인천공항 탑승동 출국게이트에서 보안 인터뷰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보안 인터뷰하고 있는 괌행 승객들 미국행 항공기에 대한 보안검색이 강화된 10월 26일 오전 괌으로 향하는 여객기 승객들이 인천공항 탑승동 출국게이트에서 보안 인터뷰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