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8°

2018.11.15(THU)

Follow Us

'최대 규모' 불체단속…이민단속국 북가주서

[LA중앙일보] 발행 2018/02/03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2/02 22:34

연방이민세관단속국(ICE) 요원들이 북가주에서 77개 업소 또는 사업체를 수색해 불법체류로 의심되는 이민자 단속에 나선다.

이번 단속은 지난해 1월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단일 지역에서 이뤄지는 불법체류자 급습작전으로는 최대 규모라고 2일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은 전했다.

앞서 약 한 달전 ICE 요원들은 캘리포니아주에 산재한 편의점 세븐일레븐 100여 곳을 상대로 불법체류자 단속을 벌였다.

이번에는 단속 범위가 더 광범위해졌다고 현지 언론은 분석했다. 이번 작전은 토머스 호먼 ICE 국장대행이 불법체류자 작업장에서 "400% 이상의 (검거율) 증가"를 요구한 이후 나온 것이다.

연방 이민국 요원들은 단속 대상 업소 또는 사업체에 검색 통지서를 제출하고 해당 업체 종업원이 적법한 체류 지위를 가졌는지 증명을 요구하는 방식으로 단속을 벌일 계획이다.

반면,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정책에 반기를 들어온 하비에르 베세라 가주검찰총장은 "불체자 단속에 협조하는 업주를 기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어 이번 대대적 단속 이후 어떤 조치를 취할지 주목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