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12.07(Sat)

'캐러밴'에 또 최루탄…이민자 150명 월경 시도

[LA중앙일보] 발행 2019/01/03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9/01/02 19:17

CBP "멕시코쪽서 돌 던져"

새해 첫날 멕시코 국경지역에서 다수의 최루탄이 또 발사돼 논란이 되고 있다. 이날 체루탄이 터진 지역에는 어린이와 여성을 포함한 다수의 이민자들이 있었다. [AP]

새해 첫날 멕시코 국경지역에서 다수의 최루탄이 또 발사돼 논란이 되고 있다. 이날 체루탄이 터진 지역에는 어린이와 여성을 포함한 다수의 이민자들이 있었다. [AP]

국경세관보호국(CBP)이 새해 첫날 멕시코에서 국경을 몰래 넘으려던 150명의 이민자를 향해 또다시 최루탄을 발포해 논란이 일고 있다.

AP통신은 1일 새벽 멕시코 티후아나 해변 근처에 있는 국경지역에서 다수의 최루탄이 발사된 장면이 목격됐다고 전했다.

최루 가스는 현장에 있던 어린이·여성을 포함한 이민자들과 취재진에게 영향을 미쳤다.

이날 월경을 시도한 이들은 온두라스 출신으로 중미 출신 이민자 행렬(캐러밴·Caravan)을 따라 지난달 티후아나에 도착했다.

CBP는 성명을 내고 국경에 설치된 철조망을 넘으려는 아이들을 도우려는 국경 경비 요원들을 막으려고 멕시코 쪽에서 돌을 던지는 이들을 겨냥해 최루탄을 발포했다며 불법 이민자 25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CBP는 지난해 11월 티후아나에서 평화시위에 참여한 일부 이민자들이 미국과 멕시코 사이에 있는 콘크리트 수로를 가로질러 국경을 넘으려고 시도하자 최루탄을 발포한 적이 있다.

당시 CBP는 샌디에이고-티후아나 국경에 있는 샌이시드로 검문소의 차량과 보행자 통행을 일시적으로 금지했다가 몇 시간 뒤 해제했다. 그러나 맨발에 기저귀를 찬 아이들이 최루 가스에 숨이 막혀 콜록거리는 장면 등이 사진으로 보도되면서 비인도주의적 처사라는 비판이 제기되기도 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