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1°

2018.09.21(FRI)

Follow Us

원유 이어 항공ㆍ양탄자 … 미, 이란 제재 시작

[LA중앙일보] 발행 2018/06/28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18/06/27 19:42

헤일리, 인도에 "사지 말라"
중국은 수입 중단 요청 거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27일 이란핵합의(JCPOA) 탈퇴에 따른 대이란 제재 완화 폐기 조치를 공식으로 시작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이란핵합의에 따라 유보한 제재를 복원함으로써 이란 경제를 국제 금융과 무역 시스템에서 고립시키려는 목적이다.

재무부는 이날 이란으로의 민항기 부품 수출 면허, 이란산 양탄자와 피스타치오, 캐비어 무역 거래 면허 등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해당 기업들은 오는 8월 6일까지 관련 무역 활동을 종료해야 하며, 이를 어기면 미국의 제재 관련법에 따라 처벌받는다.

이미 알려진 이란산 석유 수입 금지 조치의 경우 오는 11월 4일을 시한으로 명시했다. 트럼프 정부는 이를 위해 유럽과 아시아의 다른 나라들에도 11월 4일까지 이란 석유 수입을 중단하라고 압박하고 있다고 AP는 보도했다.

이란산 석유의 최대 수입국은 미국과 무역 전쟁 중인 중국이며, 인도, 한국, 일본, 터키도 이란 석유를 많이 수입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은 미국 정부의 이란산 원유 수입 중단 요청을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27일 중국 외교부 루캉 대변인이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관련 조치에 대한 질문을 받고 "중국과 이란은 우호적인 사이로 국제법의 틀 안에서 정상적인 왕래와 협력을 하고 있다"며 "에너지 협력을 포함한 정상적인 왕래와 협력은 논란이 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고 이란과 계속 거래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인도를 방문 중인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도 27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에게 이란산 원유의 수입중단을 요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헤일리 대사는 모디 총리를 면담한 후 기자들에게 "우리와 강력한 관계를 맺고 있는 인도가 이란에 대한 (원유) 의존을 줄이길 희망한다"고 강조하면서 "모디 총리는 그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고 비판하지도 않았다. 그는 그것을 잘 이해하고 있고, 또 미-인도 관계가 강력하고 중요하며 지금과 같이 계속 유지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인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수슈마 스와라지 인도 외교장관은 지난달 28일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대이란 제재에 관한 견해를 묻자 "인도는 오직 유엔의 제재만 따를 뿐 특정 국가의 일방적 제재는 따르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은 요구를 따르지 않는 국가의 금융기관은 기축통화인 달러 결제 시스템에서 배제시킨다는 방안까지 거론하며 압박을 가하고 있어 세계 무역 마찰을 더욱 격화시키는 불씨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