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4.9°

2018.11.18(SUN)

Follow Us

볼턴 "북핵 1년내 해체안 마련"

[LA중앙일보] 발행 2018/07/02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7/01 19:41

"폼페이오 곧 논의할 것"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1일 미국 측이 북한의 핵 및 생화학 무기, 미사일 등을 1년내 해체하는 프로그램을 고안했으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이같은 '대량살상무기 및 탄도미사일 1년내 해체' 방안에 대해 조만간 북측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CBS 방송의 '페이스 더 네이션', 폭스뉴스 '폭스뉴스 선데이' 인터뷰에서 "지난번 출연 때 '(북한의 본격적인) 양보가 이뤄지기 전에 무기가 인도될 것'이라고 강조했었다'는 사회자의 지적에 "우리는 (북 비핵화를 위한) 프로그램을 발전시켜 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발언은 폼페이오 장관이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비핵화 로드맵 등에 대한 후속 회담을 위해 오는 6일께 방북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구체적 시간표를 밝힌 것이어서 주목된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시 '1년 내 해체' 시한 제시와 함께 비핵화 시동을 위한 초기 조치로 북한의 일부 핵·미사일 반출까지 염두에 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당초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 내 주요 비핵화 완성'을 목표치로 제시했다가 최근 '구체적 시간표를 설정하지 않겠다'고 한발 물러선 바 있다.

볼턴 보좌관은 인터뷰에서 "우리는 물리적으로 1년 이내에 엄청난 양의 (북한의) 프로그램을 해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