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Scattered Clouds
62.8°

2018.09.23(SUN)

Follow Us

대이란 제재 복원 미국 "협조 안하면 조치" 경고서…국가들과 사안별 면제 협력

[LA중앙일보] 발행 2018/07/03 미주판 19면 기사입력 2018/07/02 19:36

국무부는 2일 대 이란 제재 복원과 관련, 이란으로부터 수입하는 국가들에 대한 '제재 면제'를 사안별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브라이언 훅 정책기획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이 이란의 석유 수출 제재를 복원해도 터키나 인도는 수입을 계속할 계획을 밝히고 있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우리는 (이란으로부터의) 수입을 줄이는 국가들과 사안별로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답했다. 앞서 국무부 고위 관리는 지난달 26일 오는 11월 초부터 이란으로부터의 전면 원유수입 중단을 요구하면서 예외를 인정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위반 시 미국의 제재 대상이 될 것이라는 경고 메시지였다.

신문은 훅 기획관의 이번 발언이 기존의 입장에서 후퇴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오는 11월 초 이후에도 사안별로 미국의 제재 대상에서 '면제'를 받을 수 있다는 취지의 언급으로 풀이된다는 것이다. 혹 기획관은 앞으로의 방향에 대해 유럽과 아시아 국가들과 협력하고 있다면서 프랑스, 독일, 영국 등과 긴밀한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란의 자동차 부문과 주요 금속 수출에 대한 제재는 그동안의 유예기간이 끝나는 8월 6일부터, 원유에 대한 제재는 11월 4일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훅 기획관은 이란산 석유의 공급 감소를 보충할 세계 석유 시장의 예비 공급량이 충분하다면서 이란이 석유 수출로 얻는 수익을 전무하게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과 폴리티코 등 외신이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국왕은 하루 200만 배럴까지 석유 생산량을 늘리기로 약속했다. 미국은 이란핵합의 탈퇴 이후 대 이란 제재 완화 조치를 모두 철회했으며, 특히 이란의 석유 수출을 봉쇄하는 데 주력해왔다. 이에 따라 미국은 이란이 새로운 핵 협상에 참여할 때까지 유럽과 아시아, 중동의 동맹국들이 제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국무부에 따르면 미국의 이란 제재 재개에 따라 현재까지 에너지와 금융 부문을 중심으로 50여 곳의 글로벌 기업들이 이란 시장에서 철수하겠다고 선언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