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3.1°

2018.11.14(WED)

Follow Us

태국 '동굴 소년들' 잠수 배워야 구조

[LA중앙일보] 발행 2018/07/04 미주판 11면 기사입력 2018/07/03 19:09

펌프로 최대한 물 빼내도
일부 구간은 잠수 불가피

태국 정부가 치앙라이주의 동굴에 들어갔다 폭우로 고립된 지 열흘 만에 기적처럼 생존이 확인된 13명의 유소년 축구팀 선수와 코치를 구조하기 위한 계획을 내놓았다.

배수펌프로 최대한 동굴 안의 물을 빼내되 불가피하게 잠수를 해야 할 상황에 대비해 생존자들에게 간단한 잠수훈련을 시킨다는 게 핵심이다.

태국 일간지 더 네이션 등은 아누퐁 파오진다 내무장관이 3일 구조 계획을 밝히면서 생존자 1명당 2명의 구조대원이 동반해 길잡이 역할을 하지만 구조대원의 근접 동행이 불가능한 일부 구간에서는 생존자들이 스스로 잠수 장비를 착용하고 한 사람씩 빠져나와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누퐁 장관은 "잠수가 쉽지는 않을 것이다. 한 번도 해보지 않은 사람에게는 어려울 것이다. 특히 동굴 내부에는 아주 좁은 통로도 있다"며 "장비가 없으면 위험하기 때문에 스스로 잠수 장비를 사용할 줄 알아야 한다"고 부연했다.

한편, 동굴에 갇혔던 소년들은 갖고 있던 과자를 매일 조금씩 나눠 먹고 동굴에 있는 물을 마시며 열흘을 버틴 것으로 알려졌다. 25세의 코치가 하루 먹을 양을 정해 나눠주고 체력을 잃지 않도록 가급적 움직이지 않게 했다고 소년들은 구조대에 전했다.

관련기사 태국 동굴소년·코치 13명, 17일만에 생환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