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2.5°

2018.09.25(TUE)

Follow Us

나토 정상회의 앞둔 트럼프 '국방비 늘려라' 통첩

[LA중앙일보] 발행 2018/07/04 미주판 11면 기사입력 2018/07/03 19:13

회원국들에 거친 언사 편지
미군 재조정 등 고려 경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1~12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앞두고 회원국 정상들에게 보낸 거친 언사의 편지 내용이 공개됐다.

외교적으로 이례적으로 평가되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서한은 '나토 회원국들은 안보 비용을 더 분담하라'는 요구로 압축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1년이 넘는 시간을 준 만큼 앞으로 이들 국가가 국방비를 늘리지 않는다면 미군 재조정 등 대응책을 고려하겠다는 메시지를 띄운 것이라고 뉴욕타임스가 2일 전했다.

뉴욕타임스가 입수한 요약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에게 보낸 서한에서는 '미국의 좌절감'을 호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한에서 "미국에서는 일부 동맹들이 약속대로 (방위 비용을) 늘리지 않았다는 데 대한 좌절감이 커지고 있다"면서 "커지는 좌절감은 행정부에만 국한되는 게 아니고 의회도 걱정하기는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유럽의 경제가 좋고 안보상의 도전이 산적한 상황에서 미국은 유럽의 방위를 위해 지금도 계속 더 많은 자원을 쏟아붓고 있다"면서 "그러나 우리에게 이는 더는 지속 가능하지 않다"고 밝혔다.

나토 29개 회원국은 자국이 부담하는 국방비를 2024년까지 국내총생산(GDP)의 2%까지 올린다는 목표를 공유하고 있다. 그러나 유럽에서 가장 경제력이 큰 독일은 증가 속도가 더딜 뿐 아니라 2025년까지 GDP의 1.5%를 달성하는 게 목표다.

미국이 독일 주둔 미군 3만5000명을 철수하거나, 인접한 폴란드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최근 언론의 보도는 트럼프 정부가 행동을 벼르고 있거나 아니면 나토정상회의를 앞두고 독일에 압박을 가하는 차원으로 해석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한에서 독일이 다른 나토 회원국에는 '롤모델'이라면서 이처럼 계속 국방비를 적게 지출한다면 유럽의 안보동맹에도 나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번 편지는 메르켈 총리 외에도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 샤를 미셸 벨기에 총리에게도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들 지도자에게 국방비를 늘렸을 때 정치적 반대파로부터 '국내 정치적 압박'이 뒤따른다는 것을 이해한다면서도 "나도 우리의 국방비 지출을 늘리기 위해 상당한 정치적 비용을 감당했다"고 스스로를 두둔했다. 그러면서 "왜 일부 나토 국가들은 집단안보 비용을 분담하지 않는지, 그러면서 미군은 계속 해외에서 자신들의 삶을 희생하거나 중상을 입어 고국으로 돌아오는지에 대해 미국 국민에게 설명하는 게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고 밝혔다.

서한은 나토정상회담을 앞두고 외교적 긴장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다.

미국과 동맹국들이 미국의 철강관세 문제를 놓고 한바탕 충돌했던 지난달 8~9일 캐나다 퀘벡에서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이어 벨기에 브뤼셀에서 '2라운드'가 벌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