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8°

2018.09.25(TUE)

Follow Us

태국 동굴소년 '기적 생환' 시작

[LA중앙일보] 발행 2018/07/09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7/08 21:59

6명 구조돼…"1명 치료 중"

동굴에 갇혔던 소년들이 일부 구조되면서 태국 사고 현장은 다시 활기를 찾아가고 있다. 구조 작업에 투입된 태국 해군 소속 군인들이 배수 작업을 전개하고 있다. [AP]

동굴에 갇혔던 소년들이 일부 구조되면서 태국 사고 현장은 다시 활기를 찾아가고 있다. 구조 작업에 투입된 태국 해군 소속 군인들이 배수 작업을 전개하고 있다. [AP]

태국 동굴소년 '기적 생환' 시작 6명 구조돼…"1명 치료 중" 태국 북부 치앙라이주 탐루엉 동굴에 갇혀 있던 유소년 축구팀 소년들이 고립 16일째 기적적으로 생환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생환한 소년 가운데 1명은 몸 상태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태국 구조 당국은 동굴에 갇혀 지내던 유소년 축구팀 선수와 코치 13명 가운데 4명을 구조했다고 8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날 오후 5시 40분께 첫 번째 생환자인 몽꼰 분삐엠(14)이 안전하게 동굴을 빠져나왔고 이어 10분 뒤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두 번째 소년이 구조됐다.

이후에도 2명이 추가로 구조됐다는 태국군 관계자의 전언이 있었지만, 당국은 첫날 생환자가 4명이라고 공식 확인했다. 이들은 동굴 인근 의료진 캠프에서 몸 상태를 점검받은 뒤, 인근에서 대기 중이던 헬기 편으로 치앙라이 시내 쁘라차눅로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치앙라이 매사이 지구의 탐루엉 동굴에 보름가량 갇혀 지낸 이들은 구조대원들의 도움을 받아 이날 동굴을 빠져나왔다. 그러나 구체적인 동굴 내 상황은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 앞서 다국적 구조 전문가 10명과 태국 네이비실 대원 등은 이날 오전 본격적인 구조를 위해 동굴 안으로 들어갔다.

치앙라이의 '무 빠'(야생 멧돼지) 축구 클럽에 소속된 선수 12명과 코치 1명은 지난달 23일 오후 훈련을 마치고 관광 목적으로 동굴에 들어갔다가, 갑자기 내린 비로 동굴 내 수로의 수위가 높아지면서 고립됐다.

이들은 태국 네이비실 잠수대원들과 함께 동굴 내부를 수색하던 영국 동굴탐사 전문가 2명에 의해 실종 열흘째인 지난 2일 밤 동굴 입구로부터 5㎞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발견됐다.

관련기사 태국 동굴소년·코치 13명, 17일만에 생환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