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9.0°

2020.09.25(Fri)

브라질 아마존 원주민 땅 삼림파괴 1년새 80% 급증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3/04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20/03/03 20:40

브라질 아마존 열대우림의 원주민 땅에서 삼림파괴가 대규모로 진행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브라질 사회환경연구소에 따르면 국립우주연구소(INPE)의 아마존 열대우림 관찰 시스템(Prodes)을 이용해 조사한 결과 지난해 아마존 열대우림의 원주민 땅 115곳에서 삼림파괴가 급격하게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소는 원주민 땅 4만2679㏊ 넓이의 삼림이 파괴됐으며, 이는 2018년보다 80%가량 늘어난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원주민이 외부 세계와 고립된 지역일수록 삼림파괴가 심하게 진행됐다고 연구소는 전했다. 실제로 북부 파라주의 원주민 땅인 이투나 이타타 지역의 삼림파괴 면적은 2018년보다 656% 증가했다.

연구소는 개발을 우선하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정부의 환경정책이 원주민 땅 삼림파괴를 부추긴다고 지적했다.

앞서 아마존 열대우림 원주민들은 지난 1월 브라질 의회에 보내는 서한을 통해 원주민 땅에서 이뤄지는 자원 개발과 영농 활동의 중단을 촉구했다. 원주민들은 중서부 마투 그로수주 쿠이아바시에서 931㎞ 떨어진 싱구 국립공원에서 1월 13∼17일 열린 회의를 마무리하면서 이 같은 내용의 서한을 채택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