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9.21(Mon)

멕시코 대통령 지지율 추락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3/06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20/03/05 21:16

범죄증가에 취임 후 최저 50%대

취임 1년간 70% 안팎을 유지했던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사진) 멕시코 대통령의 지지율이 50%대로 뚝 떨어졌다. 여성폭력을 비롯한 범죄 증가에 대한 분노와 정부의 범죄대책에 대한 실망감이 지지율에 반영됐다.

5일 멕시코 일간 엘우니베르살이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서 대통령 지지율은 57.1%를 기록했다. 지난해 8월의 68.7%에서 10%포인트 이상 하락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같은 기간 19.8%에서 29.8%로 늘었다.

지난 2일 또 다른 주요 일간지 레포르마가 발표한 조사 결과에서도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의 지지율은 59%로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2018년 12월 취임한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자신의 임금을 대폭 삭감하고 전용기를 없애는 등의 파격적인 행보 속에 높은 지지율을 구가해왔다. 취임 초기인 지난해 3월 지지율은 70% 후반이었고, 이후 살인 건수가 최고치를 경신하고 멕시코가 경기 침체에 접어드는 동안에도 60% 후반의 높은 지지율을 이어갔다. 단단해 보이던 지지율이 최근 급격히 떨어진 것은 늘어나는 범죄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지난해 멕시코 살인 건수는 3만4582건으로, 2018년 기록을 넘어 다시 한번 사상 최고치였다. 특히 최근 잔혹한 여성살해 사건이 잇따르면서 여성 지지자들이 먼저 등을 돌렸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