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09.25(Fri)

트럼프 연일 외부행사…감염 우려 백악관 비상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3/10 미주판 19면 기사입력 2020/03/09 18:3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미국 내에서 급격한 확산세를 보이면서 백악관도 비상이 걸렸다. 도널드 트럼프 (사진)대통령 본인은 “전혀 우려하지 않는다”며 개의치 않고 유세 일정 등을 그대로 소화해 나간다는 방침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참석했던 대규모 정치행사인 보수정치 행동 회의(CPAC)에서도 확진자가 나와 워싱턴DC도 ‘안전지대’가 아닌 것으로 드러나자 백악관 내에서는 유세 계획 재검토 등의 움직임도 감지되고 있다.

특히 만 73세인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취약한 고령이라는 것이 백악관과 당국의 고민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거침없는 외부 행보’는 고령층을 상대로 비행기에 타거나 사람이 많은 자리에 가지 말라는 미 보건당국의 권고와도 배치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코로나19의 확산 추이에 따라 대선 국면에서 대선주자들의 선거 캠페인 자체도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민주당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모두 70대 후반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9일 ‘CPAC의 사례로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이 트럼프에게 보다 더 다가왔다. 이는 재선 가도에 놓인 그의 일상을 뒤집어 놓을 조짐이 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CPAC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면서 우려와 불확실성이 백악관을 엄습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CPAC 행사에서 코로나19 감염자와 직접 접촉한 미국 보수주의 연합(ACU)의 맷 슐랩 의장과 악수하는 장면이 사진에 찍혔다고 WP는 전했다.

슐랩 의장은 감염자와의 ‘짧은 접촉’ 후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그리고 행정부의 여러 고위당국자와 인사했다는 사실을 확인했으나 행사 도중 주기적으로 세정제를 사용해 손을 씻었으며 트럼프 대통령과의 악수를 전후로 해 어떠한 증상도 없었다고 말했다고 WP가 보도했다. 그러면서 현재까지 확진자 1명 외에 추가 감염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미국 코로나19 최신 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