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2.4°

2018.09.26(WED)

Follow Us

트럼프 "김정은과 환상적 관계"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8/30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8/29 17:40

백악관 기자들에 "지켜보자"
"미국, 북한과 잘하고 있다"
'중국이 어렵게 해' 또 언급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환상적인 관계'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4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전격 취소하면서 그 이유로 북한의 비핵화 진전 부족을 꼽는 등 북미 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 주목된다.

29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은 북한과의 외교적 노력에 있어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지켜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관계도 매우 좋다"면서도 "북한과 우리의 관계라는 견지에서 볼 때 중국이 그것을 훨씬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 중국은 아마도 북한에 대해 매우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 관련 문제는 부분적으로 중국과의 무역 분쟁으로 인해 초래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과 관련해 중국에 대해 강경한 태도를 취해야 했다. 왜냐하면, 우리나라에 대해 정말로 공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다"라며 전임자들이 이 이슈에 대해 눈 감았다고 비판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의 무역 분쟁에 대해 "무역전쟁이라고 부르고 싶진 않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4일 트위터 계정에서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취소 방침을 밝히면서 "무역과 관련해 중국에 대한 훨씬 더 강경한 입장 때문에 그들(중국)이 예전만큼 비핵화 과정을 돕고 있다고 믿지 않는다. 폼페이오 장관은 아마 중국과의 무역관계가 해결된 이후 가까운 장래에 북한에 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워싱턴포스트(WP)는 폼페이오 장관의 카운터파트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보낸 '비밀 편지'가 직접적인 방북 취소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보도했다. 그 편지에는 북미 비핵화 협상이 자칫 결딴 날 수도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CNN 방송이 전했다.

>> 관계기사 6면, 한국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