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7°

2018.11.16(FRI)

Follow Us

한인은행 상대 사기 행각…60대 남성 57개월 징역형

장열 기자 jang.yeol@koreadaily.com
장열 기자 jang.yeol@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8/30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8/29 17:44

한인은행을 상대로 융자 사기 행각을 벌인 6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27일 연방 법무부(담당판사 데일 피셔)에 따르면 융자를 받기 위해 위조서류 제출 등 1건의 중범 혐의와 관련, 지난 3월 유죄를 인정한 모센 하스(60)에게 57개월의 징역형이 선고됐다. 또, 피해를 입은 금융기관에 570만 달러의 배상금 지급도 명령했다.

하스는 지난 2006~2007년 사이 LA 미래은행에서 거짓으로 자산 서류를 위조해 제출하고 1100만 달러의 대출을 받았다. 법무부 측은 "하스는 이후 채무불이행 신청을 하고 이란으로 도주했지만 지난 2월 체포됐다"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