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7.09(Thu)

공포 덮친 뉴욕증시 또 꺾였다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2/27 경제 1면 기사입력 2020/02/26 21:20

다우, 막판 하락 반등 실패
불확실성 커지며 동력 상실

뉴욕증시가 또 반등에 실패했다.

단기낙폭이 과도했다는 인식 속에 기술적인 반등에 나섰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에 결국 고꾸라졌다.

26일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123.77포인트(0.46%) 하락한 2만6957.59에 거래를 마쳤다. 5거래일 연속 하락세다.

장 초반 460포인트까지 오르면서 반등을 시도했지만 이내 하락세로 돌아섰다. 다우지수는 보합권에서 등락을 거듭하다가 장 막판 100포인트 이상으로 낙폭을 확대했다.

낙폭 자체는 상대적으로 크지 않지만, 지난 4거래일 연속으로 밀리면서 2200포인트 가까이 주저앉은 상황에서도 추가하락을 이어갔다는 뜻이어서 주목된다.

다우지수는 전날도 반등을 시도했다가 900포인트 가까운 급락세로 마감한 바 있다. 지금처럼 코로나19가 전방위로 확산하면서 불확실성이 증폭한 상황에서는 뾰족한 반등 동력을 찾기 어렵다는 분위기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도 11.82포인트(0.38%) 내린 3116.39에 마감했다. 다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16포인트(0.17%) 오른 8980.78에 마감했다.

코로나19 환자가 각국으로 급속히 번지면서 투자자들의 경계감은 한층 증폭한 것으로 보인다.

그리스, 북마케도니아, 노르웨이, 파키스탄, 조지아 등 각국별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는 뉴스가 이어졌다.

[연합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