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6°

2018.09.23(SUN)

Follow Us

"수업 거부 시위 참여로 징계, 입학 지원자에 불이익 없을 것"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2/28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2/27 17:34

하버드, 비난 일자 입장 번복

하버드 대학이 총기 규제 강화 촉구를 위한 수업 거부 시위에 참여해 징계를 당한 학생들은 입학 과정에서 불이익을 당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가 비난이 쇄도하자 3일 만에 철회했다.

하버드 교지 '하버드 크림슨'에 따르면 하버드대는 지난 23일 수업 거부 시위에 참여했다 정학 등 징계를 당한 학생들은 하버드 입학 과정에서 불이익을 당할 것이라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하지만 예일과 매사추세츠공대(MIT) 등은 징계를 받더라도 학생들이 입학 과정에서 차별은 없을 것이라며 오히려 시위 참여를 독려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해 하버드대와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하버드대의 성명이 발표되자 졸업생과 교수 등이 학교 측에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문의가 쇄도했고, 비난 여론이 들끓었다. 하버드 법대 로렌스 트라이브 교수는 지난 25일 트위터에 "총기 규제 강화를 위해 시위에 참가해 정학을 당하는 학생들의 권리를 지키려는 다른 학교들처럼 하버드대 또한 동참할 것으로 믿는다"며 "만약 그렇지 않을 경우 나는 저항의 행위로 교수직을 사임하겠다"고 썼다.

결국 하버드대는 기존 입장을 철회하고 수업 거부에 참여한 학생들에 대한 입학 불이익은 없을 것이라는 내용으로 성명을 바꿨다고 하버드 크림슨이 27일 보도했다.

하버드대는 교체된 성명에서 "책임있는 자세로 권리와 자유를 추구하는 행동이 입학 기회를 상실시키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