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5°

2018.11.12(MON)

Follow Us

명문대 1년 학비 7만불 시대 열렸다

 최수진 기자 choi.soojin1@koreadaily.com
최수진 기자 choi.soojin1@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2/28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2/27 17:35

브라운, 수업료·기숙사비 포함 7만226불
코넬도 기타 비용 추가하면 7만불 넘어

아이비리그 대학들의 수업료가 잇따라 인상되고 있다. 일부 대학의 경우엔 수업료와 기숙사비 및 식비를 합친 연간 등록금이 7만 달러를 훌쩍 넘어서면서 4년 등록금 총액이 중소 도시의 집 한 채 값과 비슷한 수준을 보이고 있다.

코넬대는 최근 열린 이사회에서 학부 수업료 3.75% 인상을 포함한 2018~2019학년도 예산안을 승인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이 예산안에 따르면 뉴욕주에 사는 거주민 학부 수업료는 3만6564달러, 비거주민 수업료는 5만4584달러로 인상된다. 기숙사비도 2인 1실의 경우 3.25% 인상된 8842달러로 올라가며 식비는 5594달러(2.74%), 학생 헬스 수수료 역시 370달러(3.35%)로 인상된다. 이에 따라 수업료와 기숙사비, 식비 등을 합친 연간 등록금은 6만9000달러를 넘어섰으며 여기에 기타 비용을 추가하면 1년에 7만 달러가 넘는다.

마이클 코트리코프 총장은 "이번 예산안엔 큰 폭의 재정보조 인상 계획도 포함됐다"며 "재정보조를 받고 있는 학생들의 학비 부담은 지금보다 높아지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코넬대 학생 발행 교지 '코넬 데일리 선'은 재학생의 절반가량은 재정보조 없이 등록금 전액을 내고 다니기 때문에 이번 수업료 인상이 학생들에게 적잖은 부담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다른 아이비리그인 브라운대도 2018~2019학년도 수업료를 전년 대비 4% 오른 5만4320달러로 인상한다. 기숙사비는 9120달러(3.83%), 식비는 5550달러(6%)로 인상된다. 학생 특별활동비 등을 모두 합친 총 등록금은 전년도의 6만7439달러에서 7만226달러로 오른다. 인상폭은 4.13%로 계산됐다.

한편 지난해를 기준으로 컬럼비아대는 이미 7만826달러를 기록해 가장 높았고, 프린스턴이 6만2822달러로 가장 낮았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