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4.1°

2018.09.23(SUN)

Follow Us

뉴욕시 학교 '왕따' 사건 실시간 공개한다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3/16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3/15 17:55

학생들 제기 소송서 시정부 합의
피해 사례 신고 시스템 구축 등

뉴욕시 공립학교에서 발생하는 모든 괴롭힘, 이른바 '왕따' 사건 현황이 실시간 공개될 전망이다.

지난 2016년 4월 학부모과 학생들이 제기한 소송에서 뉴욕시 교육국은 왕따 사건이 발생할 경우 24시간 안에 전자시스템을 통해 공개하는 방안에 합의했다고 AP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이번 소송은 24명의 공립학교 학생과 가족들이 시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것으로 원고는 시 교육국이 왕따 사건에 대해 적절하게 대처하지 않았다고 소장에서 주장했었다. 이번 합의로 교육국은 각 학교에서 일어나는 괴롭힘 사건을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공개해야 하며, 학부모들은 전자시스템을 통해 왕따 피해 사례를 신고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구체적으로 어떠한 형태의 전자시스템인지는 설명되지 않았다.

교육국은 지난해 9월 브롱스의 한 고등학교에서 반복적으로 괴롭힘을 당해 온 학생이 가해 학생을 칼로 찔러 살해한 사건 이후 왕따 문제에 대한 대응 정책을 마련하는 등 대응에 나섰으나 학부모와 시민단체들로부터 늑장 대처라는 비난을 받아왔다.

더구나 교육국은 괴롭힘을 견디지 못하고 전학을 신청하는 피해 학생들의 전학 신청을 허용하지 않았고, 이 같은 정책 때문에 피해를 키워왔다는 지적도 받았다. 이번 소송 합의 조건으로 앞으로 교육국은 괴롭힘 피해 학생의 전학 신청은 허용해야 한다.

원고 측 변론을 맡은 짐 월든 변호사는 "이번 합의는 망가진 교육 시스템을 개혁시키는 매우 의미있는 일"이라며 "자기 자녀뿐 아니라 전체 모든 학생들을 대신해 용기를 갖고 소송에 참여해 준 학부모들과 학생들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번 소송과 관련 시정부 측은 현재 진행 중인 괴롭힘 대응 정책을 더욱 확대하는 결과라고 밝혔다. 시 법률국 니콜라스 폴루치 대변인은 "시 교육국은 괴롭힘 방지 프로그램을 가동하며 더욱 강화하고 있다"며 "각 학교에 보다 안전하고 포용적인 교육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조치들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