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2.4°

2018.09.26(WED)

Follow Us

동반가족 노동허가 유지 촉구…의원들 국토안보부에 서한

박기수 기자
박기수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5/17 미주판 5면 기사입력 2018/05/16 17:11

연방하원의 공화.민주당 의원 130명이 16일 전문직 취업(H-1B) 비자 소지자의 동반가족에게 발급되는 H-4 비자 소지자에 대한 노동허가 발급을 지속해 줄 것을 촉구하는 초당적 서한을 커스텐 닐슨 국토안보부 장관에게 전달했다.

의원들은 서한에서 "노동허가를 발급 받은 H-4 비자 소지자 대부분은 영주권 취득 과정에 있다"며 "이들은 취업이민 적체가 아니었다면 벌써 영주권자가 됐을 것"이라고 밝혔다.

H-4 비자 소지자에 대한 노동허가 발급은 2015년부터 시행돼 총 10만 건이 발급됐으며 현재 7만1000여 명이 혜택을 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국토안보부가 6월에 이를 폐지하는 내용의 규정 변경안 초안을 발표할 예정이어서 여론 수렴 과정 등을 거쳐 이르면 올 하반기에 폐지될 위기에 처해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