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0°

2019.10.22(Tue)

가족이민 접수가능 우선일자 소폭 진전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1/12 미주판 5면 기사입력 2019/01/11 20:39

2월 중 영주권 문호 발표

동결됐던 가족이민 접수가능 영주권 우선일자가 소폭 진전했다.

국무부가 11일 발표한 2월 중 영주권 문호에 따르면 작년부터 6개월간 동결됐던 가족이민 1순위(시민권자의 성인미혼자녀)의 접수가능 우선일자는 이달 1개월 진전했다.

또 지난 4개월 동안 동결됐던 가족이민 2B순위(영주권자의 성인미혼자녀)와 3순위(시민권자 기혼자녀)의 우선일자도 각각 3개월, 3주씩 진전했다.

이어 4순위(시민권자 형제자매)의 접수가능 우선일자도 1달 진전했다.

다만 가족이민 2A순위(영주권자 배우자와 미성년 자녀)의 접수가능 우선일자는 8개월째 단 하루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

취업이민에서는 1순위(세계적으로 유명한 특기자나 다국적기업의 간부급 직원) 접수가능 우선일자가 작년 10월부터 네 달째 여전히 동결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지난 9월 연방의회를 통과하고 대통령 서명을 받은 2018~2019회계연도 임시예산안(CR)의 시효가 작년 12월 21일 만료되고, 신년까지 연방정부 '셧다운(업무 정지)'이 이어지면서 4순위의 비성직자 종교이민과 5순위의 리저널센터 투자이민은 일단 비자발급이 중단된 것으로 발표됐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