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10.19(Sat)

'공적부담' 규정 변경 시 빈곤율 급증

김아영 기자 kim.ahyoung@koreadailyny.com
김아영 기자 kim.ahyoung@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1/15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9/01/14 21:43

서류미비자가정 혜택 회피
아동빈곤율은 9.1%P 상승 우려
교육·건강 등 장기 피해 우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공적부담(public charge)' 규정 변경으로 뉴욕시 빈곤율이 5%포인트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진보성향 주간지 '더 네이션(The Nation)'은 컬럼비아대학 인구조사센터와 로빈후드재단이 지난달 발표한 보고서를 인용해 "이민자에 대한 혜택 축소로 약 40만~70만 명이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최근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공적부담 규정 변경으로 신분에 문제가 생길 것을 우려해 15%의 비시민권자가 수혜를 회피했으며 30%가 신분에 대한 질문을 피하기 위해 많은 일상적 활동을 자제하기에 이르렀다는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러한 공공수혜에 대한 냉각효과(chilling effect)로 인해 6만5000~11만5000명이 빈곤에 처할 것으로 보인다.

뉴욕시 사회복지국 역시 지난달 발표한 보고서에서 공적부담 규정 변경으로 인한 냉각효과에 따라 20%의 이민 가정들이 공공혜택 수혜를 중단할 것으로 예견했다. 사회복지국은 이에 따라 뉴욕시 빈곤율이 3.8%포인트 상승한 29.1%에 달할 것으로 봤으며 아동 빈곤율은 현재의 19.8% 대비 9.1%포인트 높은 28.9%에 달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공적부담 규정 변경으로 인한 피해는 이민가정에 직접적으로 와 닿는 경제적 피해보다 장기적인 피해가 더 클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예산정책우선센터(CBPP)의 다닐로 트리시 선임연구원은 '더 네이션'과의 인터뷰에서 "이번에 변경될 수혜 내용은 아이들의 건강과 교육에 장애가 돼 성인으로서의 수입도 감소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미이민자협회(AIC)는 2013~2014회계연도에만 이민자가 포함된 가정에서 거둔 연방 세수가 2236억 달러에 달했으며 주·지방세 역시 1046억 달러에 달했다며 이민자에 대한 '공적부담' 산출에 이민자들이 기여하는 세수도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