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8.09(Sun)

상원 공화당, 현금지급 1200불로

장은주 기자 chang.eunju@koreadailyny.com
장은주 기자 chang.eunju@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3/21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20/03/20 20:34

1조불 규모 코로나 지원 법안 상정
1차례만 지급하고 어린이엔 500불
소득 상한선 넘기면 한푼도 안줘

연방상원 공화당이 1조 달러에 달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패키지 지원 법안을 상정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247페이지에 달하는 이 법안은 개인에 대한 현금 지급과 기업과 피해 산업에 대한 지원을 핵심으로 하고 있다.

현금 지급은 전날 스티분 므누신 재무장관이 발표한 내용에서 다소 변경됐다. 법안은 개인에게 1200달러, 부부에게 2400달러를 지원하고 어린이 1명당 500달러를 추가하는 내용이다.

지급 기준은 연소득 개인 7만5000달러 이하, 부부 합산 15만 달러 이하며, 개인 소득 7만5000~9만9000달러, 부부합산 15만~19만8000달러일 경우에는 소득이 늘수록 점차 지급액이 줄어든다. 개인 9만9000달러, 부부합산 19만8000달러를 초과하면 한푼도 받을 수 없다.

또 소득세 납부 의무가 없는 저소득자에게는 절반인 600달러를 지급한다.

법안은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항공업계에 580억 달러, 호텔과 크루즈 산업 등에 1500억 달러, 중소기업에 3000억 달러를 지원하는 내용도 포함했다.

법안을 대표 발의한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날 자정까지 민주당과 협상를 거쳐 최종안을 확정해 22일 본회의 표결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찰스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낸시 펠로시 연방하원의장 등 민주당 지도부는 이 법안이 일반 노동자를 돕는 내용이 빈약하다면서 반대하고 있고, 공화당 내 일부 의원들도 현금지급보다는 실업수당 강화를 주장하는 등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어 협상이 순탄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미국 코로나19 최신 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