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3.0°

2020.11.30(Mon)

뉴욕주 ‘중대재난지역’ 선포

장은주 기자
장은주 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3/23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20/03/22 16:22

연방재난관리청(FEMA)이 22일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뉴욕주를 ‘중대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중대재난지역으로 지정된 것은 뉴욕주가 처음이다. 이로써 뉴욕주는 재난구호기금에서 수십억 달러의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FEMA의 중대재난지역 선포를 승인하고 추가 대책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뉴욕주를 포함한 캘리포니아주와 워싱턴주 등에 방위군을 전개하고 비용을 연방정부가 전액 부담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 48시간 이내에 연방 의료거점 4개소를 설치, 1000병상을 확보하기로 했다. N95 마스크 18만6000개 등 의료장비도 지원한다.

한편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면서 뉴욕주의 지역 의료 시스템은 수용 능력이 한계에 달한 상태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각종 의료용품과 장비의 부족을 호소하며 연방정부가 의료장비 구매와 공급을 국유화할 것을 제안했다.

관련기사 미국 코로나19 최신 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