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6.01(Mon)

뉴욕주, 코로나19 시험약 환자 사용 승인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3/24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20/03/23 16:55

"주민 80% 감염 가능성"
24일부터 클로로틴 등 투여
비필수적 수술도 중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 최대수치를 기록하고 있는 뉴욕주가 24일부터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시험약의 사용을 승인키로 했다.

22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뉴욕주는 코로나19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하이드록시클로로퀸 7만 정, 지스로맥스 1만 정, 클로로퀸 75만 정을 각각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사태가 단기간에 끝나지 않고 4개월, 6개월, 9개월까지도 지속될 수 있다"며 "인구의 40%에서 80%까지 감염될 수 있다. 우리가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달려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확산 속도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겠지만 어쨌든 바이러스 특성상 퍼질 수밖에 없다"고 부연했다.

이어 쿠오모 주지사는 "뉴욕주는 시험약 투약과 함께 코로나19 감염자가 증가할 경우를 대비해 병상 확보 차원에서 25일부터는 비필수적인 수술은 중단할 예정"이라며 "이에 따라 병상이 25∼35% 정도 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연방정부에 미군 공병대를 활용해 롱아일랜드 스토니브룩과 웨스트버리, 웨스트체스터카운티에 임시 병원을 건립하고, 또 연방재난관리청(FEMA)에도 뉴욕 제이콥재비츠 센터에 각각 250병상을 갖춘 4개 연방 병원을 신축하도록 요청했다.

또한, 23일 브리핑에서 쿠오모 주지사는 뉴욕주에서 5700명의 환자가 더 발생해서 총 감염자는 2만875명, 사망자는 157명이라고 발표했다. 모든 병원들의 수용력을 50% 증가시키도록 긴급 명령을 내렸다. 이날 쿠오모는 "3만 명 이상의 퇴직 의사·의료 전문가들이 자원봉사 요청에 응했다"라며 불과 열흘 전 하루 1000명 정도 검사가 가능했던 것이 22일 1만6000명까지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그는 뉴욕주가 부족한 의료장비 지원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며 "뉴욕시에 16만9000여 개의 N-95 마스크, 43만여 개의 수술용 마스크, 17만6000여 개의 장갑, 7만2000여 개의 가운, 9만8000여 개의 안면보호장비를 받게 된다"고 덧붙였다. 또 뉴욕시에 공원과 같은 다중이용 장소에 대한 인구 밀집을 막기 위한 방안을 마련할 것을 강조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