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8°

2018.11.12(MON)

Follow Us

중국 "한국, 정치적 안정 유지하길 희망"-일본 방송, 탄핵 선고 동시 통역 생중계

베이징=예영준.신경진 특파원 도쿄=이정헌 특파원
베이징=예영준.신경진 특파원 도쿄=이정헌 특파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3/11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7/03/10 17:43

중국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결정에 비상한 관심을 보이면서도 공식 논평은 절제하며 "한국이 정치적 안정을 유지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상황에 주의하고 있다. 탄핵안은 한국 내정이다. 이에 대해서는 논평하지 않겠다"며 "중국은 한국의 이웃으로서 한국의 정치적 안정을 유지하길 희망한다"고 짤막하게 공식 반응을 보이는 데 그쳤다.

겅 대변인은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은 한.중 관계에 큰 공헌을 했다"면서도 "임기 동안 한국에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를 결정해 한.중 관계에 영향을 끼쳤다"며 긍정적 평가와 부정적 평가를 동시에 했다. 그는 이어 "사드에 대해 중국은 명확한 반대 입장을 밝혔고 (앞으로도)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정부의 공식 반응은 짤막하고 원론적인 수준에 머물렀지만 언론은 탄핵 심판 결과에 큰 관심을 보였다. 관영 중국중앙TV(CC-TV)는 탄핵 결정 장면을 동시 통역까지 동원해 생중계했다. 인민일보와 관영 신화통신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실시간 중계했다. 헌법재판소의 결정이 나오자 중국 주요 매체들은 한국 언론과 거의 시차 없이 문자 속보 등으로 타전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상은 10일 박근혜 대통령의 파면이 선고된 직후 "한국 새 정권과도 여러 가지 분야에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은 일본과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소중한 이웃 국가"라고도 했다.

기시다 외상은 이날 기자들에게 "북한 문제를 생각해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생각해도 일본과 한국의 협력.연계는 불가결하다"고 강조했다.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선 "양국 정부가 계속 성실히 이행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과제다. 일본은 물론이지만 한국에도 성실한 이행을 요구할 것"이라고 했다. 부산 소녀상 설치에 반발해 지난 1월 9일 일시 귀국한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의 복귀 시기와 관련해선 "정해지지 않았다. 종합적으로 검토해 판단하겠다"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관련기사 대통령 박근혜 파면-검찰 구속영장 청구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