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2.4°

2018.09.18(TUE)

Follow Us

39세 마크롱, 프랑스 최연소 대통령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5/08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5/07 19:01

결선투표서 65% 득표
극우 르펜에 압승 거둬

7일 프랑스 역대 최연소 대통령으로 당선된 에마뉘엘 마크롱이 루브르 광장에서 열린 승리 축하 행사에서 지지자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AP]

7일 프랑스 역대 최연소 대통령으로 당선된 에마뉘엘 마크롱이 루브르 광장에서 열린 승리 축하 행사에서 지지자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AP]

프랑스 중도신당의 에마뉘엘 마크롱(39.앙마르슈)이 극우진영의 마린 르펜(48.국민전선)을 꺾고 프랑스 역사상 최연소 대통령에 당선됐다.

마크롱은 7일 프랑스 전역에서 실시된 대선 결선투표에서 99% 개표 결과 65%를 얻어 35%에 그친 르펜을 크게 앞섰다.

현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에 이어 프랑스 제5공화국의 8번째 대통령에 오르게 된 마크롱은 루브르 광장에서 열린 승리 축하 행사에서 "긴 역사의 새 장이 오늘 열렸다. 희망과 새로운 신뢰로 가득차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르펜은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자 패배를 시인하고 마크롱에게 "거대한 도전들에 맞서 성공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만 39세인 마크롱은 역대 프랑스 대통령 중 최연소다. 현 주요국 국가수반 중에서도 가장 젊은 정치 지도자다. 비교적 젊은 축에 속했던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취임식 당시 만 47세였다.

마크롱은 프랑스 최고 명문인 파리정치대학과 국립행정학교를 졸업한 후 중도 좌파 사회당에 입당했다. 하지만 "돈 걱정 없이 정치를 해보겠다"면서 미국계 투자은행으로 이직했다가 다시 5년 전 올랑드 대통령의 경제보좌관을 거쳐 경제장관을 역임했다. 선출직 경험이 전무한 그는 앙마르슈(En Marche.전진)라는 창당 1년 남짓 된 신생정당을 기반으로 단숨에 대권 도전에 나서 승리를 거머쥐었다. 마크롱은 이번 대선에서 유럽연합 잔류와 자유무역 개방경제와 문화적 다원주의 등을 내세웠다.

하지만 마크롱은 의회 기반이 전혀 없다는 점에서 국정운영에 어려움을 겪을 전망이다. 마크롱 정부의 성공 여부를 판가름할 첫 번째 고비는 오는 6월 11일과 18일 치러지는 총선이다. 이 총선에서는 제5공화국 제15차 하원의원 577명이 새로 선출된다. 마크롱이 이끄는 중도 성향 신당 앙마르슈가 총선에서 다수당 지위를 차지하려면 최소 과반인 289석을 얻어야 한다.


김민상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