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71.1°

2018.11.19(MON)

Follow Us

영국 여야, 선거운동 중단 … "테러 배후 규명" 한목소리

 임주리 기자
임주리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5/24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7/05/23 17:28

총선 2주 앞두고 변수로
브렉시트 협상에도 영향

테러로 추정되는 맨체스터 폭발사건 발생 직후 영국 정부는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대책 마련에 나섰다. 총선을 앞둔 정치권도 테러를 강력히 비난하면서 그 여파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테러 직후인 22일 "우리는 희생자를 깊이 위로하며, 끔찍한 테러 공격의 전말을 반드시 알아내겠다"고 말했다. 메이 총리는 이날 예정된 선거 연설을 취소한 후 비상대책회의를 소집했다. 일간 가디언 등 현지 언론들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협상과 총선을 앞둔 민감한 시점에서 테러가 발생했다"며 "테러로 인해 모든 정당의 선거 운동이 잠정 중단되는 등 영국이 비상태세에 돌입했다"고 전했다.

제러미 코빈 영국 노동당 대표는 이날 웨스트 미들랜드에서 예정됐던 선거 연설을 취소하고 메이 총리와 통화했다고 밝혔다. 그는 "어젯밤 끔찍한 사건으로 선거 운동을 잠정적으로 중단하자고 메이 총리와 합의했다"며 "소름 끼치는 사건에 용감하게 대응해준 구급 대원들에게 경의를 표한다"다고 말했다.

니콜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수반은 "우리는 희생자들과 유족 그리고 이 야만적인 공격에 충격을 받은 모든 사람과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예정된 그의 선거 공약 발표는 연기됐다. 패런 자민당 대표도 "단순히 콘서트를 즐기고자 했던 이들을 대상으로 한 충격적이고 무시무시한 공격"이라며 테러를 강하게 비판했다.

외신들은 이번 테러가 2주 후 열리는 영국 총선에 상당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이민을 제한하는 내용이 담길 브렉시트 협상에도 변수로 등장했다고 분석했다. 영국 내에선 현재 이민 제한이 '영국을 보다 안전하게 할 것'이란 의견과 '테러를 더 조장할 것'이란 주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