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8°

2018.09.19(WED)

Follow Us

독자투고: 박선리(린우드)

[시애틀 중앙일보] 발행 2016/12/07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6/12/07 11:21


“아름다운 사람들 ”

저는 몇달 전에 린우드로 이사를 하였습니다. 처음에는 새로운 동네이고 주위 동네 사람들도 몰라 모든 게 어색하고 불편하게 느껴졌습니다. 특히 거의 백인들만 살고 아시안은 저 혼자일 정도로 백인동네여서 혹시 인종차별이라고 있을까봐 불편한 생각이 들고 또 조심스러웠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인종차별이 없는 너무나 좋은 이웃들을 알게 되어 기쁜 마음으로 자랑하고 알리고 싶습니다. 백인 이웃들은 지난번 독립기념일 때 자기 집에서 열리는 파티에 저를 초청하는 가하면 이제는 식사를 같이 할 정도로 다정한 사이가 되었습니다.

또 이웃집들과도 자주 저녁 식사도 하고 있습니다. 옆집 린다 부부와도 식사를 같이 했는데 할아버지가 한국전 참전용사라며 더 반가워했습니다.

특히 우리 집 앞을 지나서 아래로 내려가는 아랫집에 사는 Mary와 JR wahl 부부에게는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아랫집에 살고 있는 그들은 호수가 바로 내려다 보이는 예쁜 집에 살고 있지요. 이사 온 후 처음에는 동네를 산책하다 이들을 어쩌다 보게 되면 괜히 쑥스러워서 피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서로 마주치게 되어 통성명을 하게 되었지요. 자기는 JR이고 자기부인은 Mary 라고 소개하더군요. 남편은 Point B consulting Service에서 일하고 부인 은 catholic community service에서 일하고 있었습니다.

그 후에 다른 옆집 사람들과도 만나서 동네 이야기도 하고 약간의 수다도 떨기도 하던 중 아랫집 이야기가 나왔는데 이 동네 사람 중에는 그 사람들이 제일 착하고 교회와 사회에서 봉사를 하는 좋은 사람들이라고 칭찬을 하더군요.

어느 날 우연히 마주 치게 된 아랫집 남편 JR 이 저 보고 이 동네에서 불편한 게 있느냐고 묻기에 때는 이때다 싶어서 얼른 대답을 했지요. “너의 집 나무가 내 시야를 막고 있으니 너희 나무들을 짧게 좀 쳐서 내가 멀리 바라볼 수 있게 해줄 수 있겠니?” 하고 부탁했습니다.

그랬더니 자기 부인과 상의하고 연락 하겠다며 헤어졌습니다. 그 후로는 연락이 없기에 잊어 버렸거나 나무 자르기가 싫은가 보다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며칠 후 JR이 흰 종이 한 장을 들고 와서 “그동안 너무 늦어서 미안하다“며 사과를 하고 나무 자르는 회사와 상의하느라 늦었다는 설명을 하더군요. 며칠 후 정말 JR 부부는 저를 위해 비싼 돈을 들여 나무들을 짧게 쳐주었습니다.

돈도 많이 들었지만 저는 이들 부부가 저를 위해 자기 집 나무를 쳐주었다는 것에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제 말을 들어준 것만 해도 고마운데 늦었다고 사과까지 하는 등 자상한 배려에 정말 너무 좋은 이웃을 만난 것에 감사했습니다.

제가 미국에서 26년째 살고 있지만 제가 살았던 다른 동네 백인들의 경우 나무를 잘라달라면 한마디로 No 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래서 지금 저는 전 보다 멀리 밖을 내다 볼 수 있고 또한 아름다운 호수에서 오리 떼와 거위들이 물위에서 노는 모습을 볼 때 마다 아랫집 부부와 아름다운 이웃들의 따뜻한 마음을 생각하게 되고 정말 고마워서 여러 사람들에게 착한 이웃 이야기를 전하고 싶습니다. (박선리씨와 JR wahl 부부)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