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6.9°

2018.11.18(SUN)

Follow Us

“공립대생 부채 없애자”

서한서 기자
서한서 기자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5/05/05 17:07

연방 상·하원 결의안 상정
‘민주당 대선용’ 분석도


연방 상.하원의 민주당 의원들이 공립대 학생의 학자금 부채를 없애자는 결의안을 상정해 주목된다.

찰스 슈머(뉴욕) 엘리자베스 워렌(매사추세츠) 브라이언 샤츠(하와이) 등 연방상원의원들과 키스 엘리슨(미네소타) 라울 그리할바(애리조나) 캐서린 클락(매사추세츠) 등 연방하원의원들은 각각 상원과 하원에 공립대학생 부채 경감을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상정했다.

이 결의안에는 학자금 보조를 확대하는 한편 주립대 학비를 낮추고 학위 취득 기간을 줄이는 등 대학생 부채를 없애기 위한 노력을 적극 모색하자는 내용이 담겼다.

결의안에 따르면 지난 30년간 대학 학비는 300%나 인상됐으며 이는 학자금 부채 급증의 원인이 됐다. 지난해 학사학위 취득자의 71%가 평균은 2만9400달러의 부채를 진 채 대학을 졸업했다.

슈머 의원은 “학자금 부채는 많은 이들에게 졸업 후에도 계속 부담으로 작용한다”며 “사업을 하거나 집을 마련하려는 젊은이들을 좌절시키는 이유가 되고 있다. 부채는 이들의 잠재력을 봉인하는 걸림돌”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결의안 상정에 대해 오는 2016년 대선의 민주당 주요 공약으로 부각시키기 위한 포석이라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민주당 주요 의원들의 결의안 상정이 대선 출마를 선언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겨냥한 움직임이라고 전했다. 특히 클린턴 전 장관을 적극 지지하고 있는 슈머 의원이 학자금 부채 해결을 ‘차기 최우선 과제’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힌 것에 신문은 주목했다.

또 클린턴 전 장관 역시 최근 아이오와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대학생 학자금 부채 문제를 언급한 바 있다. 그는 "대학생과 그 가족들이 심각한 부채 문제에 빠질 수 밖에 없는 지금의 상황은 분명 잘못된 것"이라고 말해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설 수 있음을 시사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