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6°

2018.09.22(SAT)

Follow Us

루니화, 올 들어 최저치 기록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3/09 11:05

9일기준 미화대비 74센트

캐나다 달러(이하 루니)가 올해들어 미화 대비 환율가치에서 최저치를 기록했다. 8 일 루니는 왼환시장에서 미 달러당 전날 보다 0.44센트가 떨어진 74.11센트에 거래를 마감했으며 9일 오전에 74센트로 또 한차례 내려갔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루니는 국제 유가 하락세에 더해 지난달 미국 경제가 예상을 넘는 일자리를 창출했고 곧 미금리가 또 다시 오를 것으로 전망돼 약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뉴욕의 환율 전문가인 마젠 이사는 “캐나다 연방중앙은행이 금리를 동결한 반면 미국연방준비제도위(연준)는 인상을 시사해 루니가 더 내려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대부분의 전문가들도 연준의 금리인상이 확실시 되고 있다며 당초 예상보다 빠른 오는 14일쯤 단행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최근 제닛 옐런 연준 의장이 이달 14~15일 개최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 인상이 적절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옐런 의장은 "고용과 물가실태를 분석해 예상에서 벗어나지 않고 있다고 판단되면 금리를 추가 인상하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 금리 인상 전망과 함께 국제 유가가 미국 원유재고 급증으로 크게 하락한 것도 루니 약세를 부채질 한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에너지당국은 “원유재고가 9주째 연속 증가해 8백20만배럴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4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미화2.86달러(5.38%) 떨어진 배럴당 50.28달러로 마감하면서 작년 12월 15일 이후 최저치를 보였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