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6.7°

2018.09.20(THU)

Follow Us

소득의 절반은 아파트 렌트비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3/15 11:46


토론토-밴쿠버 공통현상

치솟은 집값으로 서민들의 집장만 꿈이 멀어져만 가고 있는 가운데 아파트 세입자들의 렌트비 부담도 다른 선진국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무거운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미국 하버드대학 연구진에 발표한 ‘글로벌 렌트비 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캐나다의 아파트 거주자 5명중 1명꼴이 소득의 절반 이상을 렌트비로 지출하고 있다. 선진국들중 캐나다와 비슷한 상황을 안고 있는 나라는 미국과 스페인, 영국 등이다.

이 보고서는 지난 2011년 관련 자료를 근거로 각국의 주거비 실태를 분석한 것으로 최근 토론토와 밴쿠버의 집값 폭등과 함께 뛰어오른 아파트 렌트비 실정은 반영하지 않았다.

보고서는 “정부가 비영리 아파트를 주도하고 있는 나라는 비교적 부담이 적다”며 "정부의 주택 정책이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관련, 연구진 관계자는 “캐나다와 미국에서 지난 수년간 공영아파트 신축과 정부의 주거보조 예산이 줄어들어 세입자의 부담이 크게 늘어났다”며 "토론토와 밴쿠버를 포함할 경우, 소득에서 차지하는 렌트비 비율을 더 커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2월 말을 기준으로 토론토의 경우, 방 1개 아파트 월세는 평균 1천6백20달러선이며 밴쿠버는 1천9백달러에 달했다. 또 몬트리올과 오타와 등 주요 도시도 1천달러에서 1천3백달러로 집계됐고 광역토론토의 오샤와, 세인트 케스린 등 일부 지역이 1천달러 미만을 나타냈다.

특히 토론토는 주택시장의 열기가 임대시장으로 파급되며 세입 희망자들이 아파트를 구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부동산 업계는 “집을 구입하려 계획한 아파트 거주자들중 상당수가 집값 폭등을 주저하고 있어 빈 아파트가 거의 없는 실정"이라고 전했다.

업계 관계자는 “아파트 공실률이 지난 7년래 최저치를 기록했다”며 “집값에 더해 임대용 콘도의 월세도 덩달아 두자리나 올라 가장 작은 규모 콘도도 렌트비가 2천달러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