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1.5°

2018.11.15(THU)

Follow Us

난민 상대 악덕 이민브로커 횡행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6/04/21  3면 기사입력 2016/04/20 12:08

수속대행 빌미, 수천불 ‘꿀꺽’

지난달 연방자유당정부가 민간 단체 또는 개인의 난민 후원 초청과 관련해 쿼터를 확대한 가운데 최근 일부 이민알선업자들이 시리아 난민을 대상으로 바가지 요금을 챙기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영 cbc방송에 따르면 이들은 중동과 유럽 지역에 체류중인 시리아 난민을 대상으로 난민 초청 절차를 대행해 주겠다며 3천달러에서 6천달러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은 “일부 이민 알선업자들이 민간 단체들과 손잡고 터기와 요르단, 레바논 등 현지에서 이민 대행 광고를 내고 캐나다 이민을 희망하는 난민들을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이 과정에서 지난친 대행수수료에 더해 캐나다정부 규정에 반하는 정착비까지 선불로 요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재 캐나다는 난민 선정과정에서 신체 검사 등 일부 의료비를 제외하고는 어떤 명목의 비용도 청구하지 않는다.
19일 연방보수당측은 CBC방송의 이같은 의혹 제기에 대해 “자유당정부가 난민제도를 부실하게 운영해 일부 악덕 알선업자들이 득을 보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존 맥칼럼 이민장관은 “진상조사에 나서겠다”며 “위반사실이 드러나는 경우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