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9.5°

2018.11.17(SAT)

Follow Us

올해는 ‘마음의 양식’을 족히 즐깁시다

이안나 기자 anna@cktimes.net
이안나 기자 anna@cktimes.net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4/01/13  2면 기사입력 2014/01/13 08:28

독서의 습관화 절실

다양한 계획과 새로운 결심으로 출발하는 새해다. 올 한해동안 이루어야 할 일, 이루고픈 일들이 많은 한인들은 무성한 계획 가운데 ‘책읽기’에 관한 계획은 어떻게 세우고 있을까. 특히 학년이 올라갈수록 독해 능력과 에세이 쓰기 능력 평가가 중요시되는 국내 교육 시스템 내에 있는 자녀들의 독서에 관한 지도에 대해 한인 학부모들을 어떤 구체적인 계획을 갖고 있을까.

지난해 본보가 동포들의 독서습관을 알아보기 위해 토론토거주 한인 128명에게 설문지 및 전화를 통한 설문조사를 펼친 결과 ‘평균 1개월에 몇 권의 책을 읽으십니까’라는 질문에 대해 응답자의 56.3%에 이르는 72명이 한달에 0-1권을 읽는다고 대답해 과반수의 한인들이 ‘마음의 양식’인 독서가 습관화되고 있지 않은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세아이의 어머니인 주부 정지은씨(42, 이토비코)는 아이들의 교육을 위해서라도 새해에는 ‘책읽는 엄마’가 될 결심을 단단히 했다고 전한다. “올해 9학년인 딸이 에세이 쓰기에 대한 부담이 심해 보인다. 한국사람에게도 ‘국어’ 논술과목이 쉽지 않은 것처럼 여기서 태어나 자란 아이들에게 ‘영어’ 독해와 에세이는 어려운 과목인 것 같다. 어릴때부터 많은 책을 읽는 것이 사고체계나 논리력, 표현력 등을 발달시킨다는 것을 알면서도 아이들이 독서를 즐기도록 충분한 동기부여를 해 주지 못한 것 같다. 새해에는 아이들과 함께 열심히 책을 계획”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독서는 ‘마음의 양식’이다. 사고체계를 형성시켜주고, 사고하는 능력을 키워주며, 생각과 감정을 적절히 표현할 수 있는 표현력을 향상시킨다. 어린시절 독서를 통해 갖춰지고 향상된 이같은 소통능력은 상대방의 의사나 입장을 잘 이해하고 자기 의사의 효과적 전달을 가능케 한다. 또 어른의 경우에도 독서는 지식뿐만 아니라 사람과 세상, 인생에 대한 이해력과 지혜, 그리고 삶의 여유를 제공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새해에는 읽고 싶은 책, 읽어야 할 책들의 목록을 작성해 구체적인 목표를 세우고 마음의 양식인 독서를 충분히 즐기는 한 해를 누려보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