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9°

2018.11.16(FRI)

Follow Us

토론토 차량살인 질주 한인 3명 참사…한국국민 2명, 캐나다 동포 1명 포함 10명 사망 -15명 부상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4/24 12:25

영 스트릿 북부서 대낮 미니밴 , 보행자들 표적 인도로 돌진

23일 온타리오주 토론토 의 대표적인 번화가인 영 스트릿 북부에서 미니밴이 인도로 돌진해 보행자들을 들이받아 한인 3명을 포함해 10명 숨지는 대형 참사가 발생했다.

이와관련, 한국정부는 “우리 국민 2명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현지 경찰당국으로부터 통고받았다”며”또 1명은 중상을 입었으며 캐나다 시민권자인 토론토 동포 여성1명도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현재까지 토론토총영사관과 영사콜센터로 접수된 우리국민 연락 두절자 9명중 6명의 안전이 확인됐다”며”나머지 3명의 소재를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피해자 가족과 연락 등 필요한 조처를 했으며 앞으로 긴급여권 발급 등으로 가족들이 현지를 방문할때 도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성준 온주의원은 “”한인들이 희생됐다니 참으로 안타깝다”며”한인사회가 피해자들을 돕는데 앞장서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토론토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10분쯤 핀치 에비뉴에서 영 스트릿을 따라 남쪽방향으로 달리던 미니밴이 갑자기인도로 뛰어들어 보행자들 수십여명을 치고 달아났다.

당시 화창한 봄날씨를 맞아 보행자들로 분주한 상황에서 사망자와 부상자가 속출했다. 목격자들은 “ 이 미니밴이 2.3k를 질주했으며 행인들은 속수 무책으로 당했다” 고 전했다.

살인 질주를 자행한 용의자는 범행직후 현장 인근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이 용의자는 리치몬드 힐 출신으로 세네카 칼리지에 다니는 25살 남성 알렉스 미나시안(사진)으로 밝혀졌다.

조의원에 따르면 이 용의자는 여성들에게 따돌림을당한다는 피해 의식을 갖고 있는 정신질환자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수년전 발생한 이번과 비슷한 차량 돌진 사건을 모방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한 행인이 촬영한 검거 당시 영상에 따르면 알레스는 추격해온 경찰이 차에서 내리라고 요구하자 휴대폰을 손에 들고 총기를 갖고 있는 것처럼 경찰을 향해 “나를 죽여라”고 외쳤다. 그가 운전한 미니밴을 렌트차량으로 범행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한 목격자는 “밴차랭이 인도를 걸어가고 있던 보행자들을 덮쳤다”며”어린이 유모차도 퉁겨져 나갔다”고 전했다. 존 토리 토론토시장은 사건 발생 직후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희생자들과 가족들에게 위로를 전한다”며”토론토 경찰은 연방과 온타리오주 경찰의 지원을 받아 사건 진상을 조사중”이라고 말했다.

“토론토에서 이같은 참사가 일어날 것이라고는 상상조차 못했다”며”그러나 토론토는 여전히 안전한 곳”이라고 덧붙였다. 마크 샌더스 토론토경찰국장은 “보행자들을 표적해 돌진한 행위는 의도적인것이 분명하다”며 테러 연관성에 대해서는 “현재 확보한 정보에 따르면 안보를 위협한 상황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랄프 굿데일 연방공안장관도 조직적인 테러 공격이라고 단정할 징후는 없다고 강조했다. 케슬린 윈 온주수상은 “비극적인 사태”이라며”주정부와 경찰은 주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스틴 트뤼도 연방총리는 이날 하원에서 “희생자와 부상자 그리고 가족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며”현재 사건 경위를 조사중이라 앞으로 진상이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토론토서 차량 돌진 한인 등 10명 숨져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