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1.1°

2018.11.21(WED)

Follow Us

캐나다 이민자 수용성 세계 4위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5/04 16:00

139개 국가 중 한국 44위

캐나다가 이민자들을 받아 들이는데 있어 가장 개방적인 나라 중의 하나로 꼽혔으며, 한국은 중상위의 성적을 거두었다.

갤럽이 세계 139개국을 대상으로 2016-17년도 기준 이민 수용성 지수(Migrant Acceptance Index)를 최근에 발표했는데 캐나다가 9점 만점에 8.14로 4위를 차지했다. 이민자들을 많은 수용하는 국가로만 따지면 2위의 뉴질랜드에 이어 2번째인 셈이다.

세계 순위에서 아이슬랜드가 8.26점으로 1위를, 이어 뉴질랜드가 8.25점으로 2위를 차지했으며, 1990년 인종 학살이 벌어졌던 아프리카의 르완다가 8.16으로 3위를 차지한 것은 의외다. 또 캐나다에 이어 5위에 에볼라가 창궐했던 아프리카의 시에라리온, 7위에 말리, 8위에 오스트레일리아, 9위에 미국, 그리고 10위에 나이지리아가 자리를 했다.

한국은 6.49점으로 44위를 차지했다. 이는 동아시아와 동남아시아 중 대만, 필리핀에 이어 3번째로 높았다. 일본은 47위, 중국은 85위를 각각 차지해다.

이번 보고서는 3가지 질문을 바탕으로 점수를 매겼다. ▶ 외국인이 자신의 나라에 들어오는 것, ▶ 그들이 이웃에 사는 것, 그리고 ▶ 그들과 결혼을 하는 것이 좋은 일이냐 나쁜 일이냐이다.


이번 조사에서 캐나다의 정치적 성향과 연계해 보면 트뤼도 연방총리를 지지하는 캐나다인은 8.64로 반대하는 상대의 7.84보다 높았다. 즉 트뤼도를 지지하면 이민자도 수용가능성이 높다는 뜻이다. 이런 경향은 연방정부에 확신이 있고, 국가의 지도력을 인정하는 쪽이 높고 그렇지 않은 쪽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미국의 경우는 트럼프 지지자가 7.08점으로 반 트럼프 미국인의 8.54점보다 크게 낮았다. 이런 경향성은 캐나다와 반대로 나타났다.

또 종교가 중요하다고 생각할수록 이민자에 대한 수용성이 낮았는데 캐나다는 종교가 중요한 사람들은 8점, 그렇지 않은 사람은 8.49점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오세아니아가 8.02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북아메리카 순이었으며, 유럽 연합은 13개 지역에서 5위, 동아시아는 7위로 중간을 차지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