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6°

2018.09.19(WED)

Follow Us

포트 무디 인가 출현 곰 세 마리 사살, 새끼 두 마리도 포함

이지연 기자
이지연 기자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04/19 07:59

"2주 간 같은 구역에 나타난 후 쓰레기통 뒤져"

따뜻해진 날씨와 함께 곰의 주택가 출몰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야생동물 전문가들이 긴장하고 있다.

지난 14일(목), 포트 무디에서 어미 곰과 새끼 곰 두 마리가 주택가에 연이어 나타난 후 사살되었다.

음식 쓰레기 관리 미흡이 원인으로 지목되었다.

사건이 발생한 곳은 그린벨트에 인접한 허리티지 마운틴(Heritage Mountain) 구역으로, 사살된 어미곰은 대략 2주 동안 여러 차례 이 곳에 나타났다.

14일 새벽에 한 가정으로부터 “차고 문이 열려있었는데 이 곳에 곰들이 들어와 쓰레기통을 뒤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된 후 관련 부서가 출동해 세 마리를 모두 사살했다.

이 중 어미곰은 귀에 번호표가 달려있어 예전에 주택가에 출몰했다가 한 차례 숲으로 옮겨졌던 사실이 확인되었다.

머레이 스미스(Murray Smith) 인스펙터는 “곰은 한번 음식을 찾았던 곳은 다시 찾아오는 습성이 있다. 지난 해에는 트라이시티 지역에서만 곰 여섯 마리가 습관적인 민가 출현으로 인해 결국 사살되었다.

사람들이 조심하면 이러한 비극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마이크 클레이(Mike Clay) 시장은 새끼 곰들도 사살되었다는 소식에 “무척 슬픈 일”이라며 “우리는 곰이 많은 나라에 살고 있다는 점을 주민들이 알고 있어야 한다"며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