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9.5°

2018.04.22(SUN)

"다른 자리에서도 봉사해야죠" 이임 앞둔 임정숙 회장

[LA중앙일보] 발행 2017/12/28 경제 3면 기사입력 2017/12/27 18:25

"협회 우선, 회사는 뒷전"
"GBC 사업 시작 '뿌듯'"

"아쉽기도 하고 정말 바쁘게 일해서 원도 없어요. 흑자 재정으로 돌려놔서 뿌듯하기도 하고요."

올 한해 로스앤젤레스 세계한인무역협회(옥타LA)를 이끌어 온 임정숙(사진) 회장은 "그 어느 때 보다 바쁘게 보낸 한해였다"고 소회를 밝혔다.

임 회장은 이사들이나 사무국 내에서 역대 어느 회장보다 열심히 일한 회장으로 꼽힌다. 열악한 사무국 형편상 임 회장이 직접 일을 챙겨야 하는 경우도 많았고, 다양한 신규 사업도 추진했다.

"올해 회사 업무는 거의 못 봤죠. 일하는 시간의 80% 정도는 옥타 업무에 투자했다고 보면 되죠."

지난해 11월 회장이 되고 나서 첫 3개월 동안은 고민도 많이 했다. 자리만 채우는 회장은 되기 싫고, 실질적으로 회원들과 옥타에 도움이 되는 회장이 되고 싶어 다양한 사업을 구상했다.

그러다보니 거의 매월 새로운 이벤트나 사업을 할 정도로 많은 일들을 했다. 대표적으로 여성창업스쿨과 차세대무역스쿨을 성대히 치렀고, 한국의 중소기업들이 미국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GBC(Global Business Center) 사업도 시작했다. 차세대를 끌어들이기 위한 노력도 포기하지 않았다.

임 회장은 "여성창업스쿨에 참여한 사람이 옥타LA 회원이 되고 이사가 되는 등 여성창업스쿨은 이제 한인사회의 대표적 여성 교육 이벤트로 자리잡았다"며 "특히 GBC 사업은 실질적으로 한국과 한인 2세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사업이다. 정말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옥타LA 뿐 아니라 한인단체가 지속되고 성장하기 위해서는 차세대가 매우 중요하다"며 "차세대를 키우는 것은 당장은 힘들고 쉽게 결과가 나오지 않는다. 하지만 누군가는 해야 한다는 생각에 차세대와 소통하려고 특별히 노력했다"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