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2.8°

2018.10.21(SUN)

Follow Us

애플, 집단소송 전세계 확산…미국서만 소송 9건 접수

[LA중앙일보] 발행 2017/12/28 경제 5면 기사입력 2017/12/27 18:27

이스라엘·한국서도 제기
시총, 하루만 227억불 하락

세계 증시 대장주인 애플이 구형 아이폰의 성능 조작 파문으로 주가가 뚝 떨어지면서 시가총액이 하루 만에 227억 달러 증발했다.

애플 주가는 26일 뉴욕 증시에서 전거래일 종가보다 2.54% 하락한 170.57달러에 마감했다. 시총도 8985억5500만 달러에서 8757억5900만 달러로 내려앉아 하루 만에 227억9600만 달러 줄었다.

애플 주가는 이날 개장 전 거래에서 4%까지 낙폭이 커지기도 했다. 애플 주가는 27일에도 소폭 하락세를 지속했다.

애플은 연말연시 성수기에 악재가 겹치면서 '꿈의 시총'인 1조 달러에서 한 발짝 멀어지게 됐다.

애플은 지난 20일 구형 아이폰의 성능 조작을 사실상 인정한 이후 일주일째 후폭풍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22일 캘리포니아, 일리노이에서 아이폰 사용자가 집단소송을 제기한 것을 시작으로 26일까지 미 각지 법원에서 모두 9건의 소송이 접수됐다.

해외에서도 이스라엘에서 소송이 제기된 데 이어 한국에선 한 법무법인이 손해배상 청구소송에 돌입했다.

대만의 아이폰 부품 업체도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아이폰 렌즈 모듈을 만드는 지니어스일렉트로닉옵티컬은 이번 주 들어 11% 내렸고, 페가트론은 3% 떨어졌다.

여기에다 지난 11월 출시한 야심작 아이폰X(텐)을 둘러싸고 업계에서 내년 1분기 출하량 전망을 하향 조정하면서 애플 주가를 끌어내렸다.

관련기사 침묵하던 애플, 계속된 비난에 손들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