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0°

2018.04.19(THU)

"올해는 부자에게 최고의 해"

[LA중앙일보] 발행 2017/12/28 경제 5면 기사입력 2017/12/27 18:30

500대 부호 자산 1조달러 늘어
블룸버그 억만장자지수 23%↑
증시랠리·규제완화로 자산 급증

올해는 어느 때보다 부자들에게 좋은 해였다고 CNN머니와 블룸버그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세계 증권·부동산 시장이 금융위기 이후 최고의 랠리를 펼치고, 규제도 대폭 완화되면서 부자들이 부를 축적하기에는 여러모로 유리한 해였다는 해석이다.

세계 500대 부호의 순위와 자산변동을 나타내는 블룸버그 억만장자지수는 올해 23 상승했다. 이는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세계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의 20를 웃도는 상승률이다.

올해 1년 동안 늘어난 세계 500대 부호들의 자산규모도 작년의 4배에 달하는 1조 달러로 집계됐다. 특히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의 최고경영자(CEO)인 제프 베저스는 올해만 재산이 342억 달러 증가하며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 빌 게이츠를 제치고 세계 1위 부호 자리에 올랐다. 지난달 말 1000억 달러를 넘어선 베저스의 순 자산은 현재 996억 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게이츠는 913억 달러다.

글로벌 컨설팅회사 베인앤드컴퍼니도 올해 전 세계 명품 소비가 전년 대비 5 증가했다고 밝혔다. 럭셔리 인스티튜트의 밀턴 페드라자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명품 소비의 증가는 부유층의 부 증가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럭셔리 시장의 성장이 주식 시장과 긴밀히 연관돼 있다고 보고 있다"며 "주식과 부동산 시장이 급격히 커지면서 늘어난 부를 다 쓸 수 없을 정도까지 됐다"고 설명했다.

부자들의 부 축적 배경으로는 금융위기 이후 최고 성적을 낸 증시와 부동산 가격의 급등, 대폭 완화된 규제 등이 지목됐다. 이에 따라 주식을 대거 보유한 부자들은 투자 이익과 배당금도 늘어났지만, 주식을 갖지 못한 사람들에겐 이는 '그림의 떡'이었다.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에 따르면 미국인 중 절반만이 고용주가 지원하는 퇴직연금에 가입됐고, 주식을 직접 보유한 사람의 비율도 18.7에 불과했다.

주택 가격 상승도 부유층의 부 축적에 도움을 줬다. 주택가격지수 케이스-실러에 따르면 미국의 집값은 올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밖에도 미국의 기업이익이 3분기에만 1조8600억 달러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를 기록했지만 노동자들의 임금은 제자리 걸음을 했다. 아울러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부유층과 기업에 유리한 규제 완화와 세제개혁안을 추진하면서 부자들이 자산을 불리는 계기가 됐다.

CNN머니는 "이러한 부의 증가는 미국의 경기호황에도 불구하고 소득 최고와 최저 계층의 경제 격차를 더욱 심화시켰다"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