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47.6°

2018.01.23(TUE)

세제개혁 'OK', 반이민 정책은 '글쎄'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LA중앙일보] 발행 2017/12/28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12/27 20:29

임기 첫 해 트럼프 공과
각종 정책 첨예한 논란

트럼프의 두 얼굴. 트럼프 대통령은 임기 첫해, 표정만큼이나 극단적인 정책으로 첨예한 논란을 가져왔다.

트럼프의 두 얼굴. 트럼프 대통령은 임기 첫해, 표정만큼이나 극단적인 정책으로 첨예한 논란을 가져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임기 첫 해였던 올해는 정국의 격동기였다. 취임 후 국내 정책은 물론 파격적인 외교 정책으로 나라 안팎에서 첨예한 논란을 일으켰다.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이 추진했던 여러 정책 중 일부는 무산되기도 했지만 격랑 끝에 법제화됐거나 행정명령 등으로 성사시킨 사안들도 적지 않다. 이 중 의회 매체 더힐이 꼽은 올해 트럼프 대통령의 주요 정책들을 정리했다.

세제 개혁=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의 첫 입법 성공작으로 평가받고 있다. 1986년 이후 가장 큰 규모의 세금 감면으로 법인세를 현행 35%에서 21%로 낮추고, 개인 소득세율을 단순화하면서 낮춘 것이 핵심이다. 그러나 개인 감세는 한시적인 것이어서 상위 소수 부유층만 혜택을 주는 세제 개혁법이라는 비난도 거센 상황이다. 또 오바마케어로 불리는 건강보험개혁법(ACA)의 의무 규정을 폐지시켜 오바마케어 폐지의 첫 수순을 밟았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반이민 입국금지=취임 직후부터 행정명령으로 추진한 국가 안보 정책이다. 그러나 입국 금지 대상이 무슬림 국가들로 이뤄지면서 종교적 차별과 반이민 정책이라는 논란에 휩싸였다. 행정명령 발동 직후 연방법원에서 시행 중지 판결을 잇따라 내리면서 무산되는 듯 했다. 그러나 입국 금지 대상 국가와 개인 자격 등을 세 차례 수정한 끝에 연방 대법원의 시행 유지 판결을 받아냈다.

파리 기후협약 탈퇴=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내걸었던 공약으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흔적 지우기 정책 중 하나다. 온실개스배출을 감소시키기 위한 국제적 협의지만 미국으로선 경제적으로 불리한 협약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세계 43개국이 분담금을 내 녹색기후기금을 조성하기로 했지만 미국이 상당수 금액을 부담하기로 했다.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운 트럼프 대통령은 이러한 협의가 공평하지 않고 미국에 손해라고 주장하며 지난 6월 탈퇴를 선언했다.

환태평양 경제동반자협정(TPP) 탈퇴=TPP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12개 국가들이 참여해 공산품을 포함한 모든 품목의 관세와 비관세 장벽을 철폐해 무역을 자유화하는 협정이다. 2005년 뉴질랜드와 싱가포르, 칠레, 브루나이 등 4개국 체제로 출범했으나 2010년 오바마 전 대통령 재임 시절 미국을 비롯해 호주 등이 동참하면서 국제적 관심이 커졌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TPP가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의 미국의 위치를 재고하기 위한 중요한 발판으로 여겼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국내 일자리를 빼앗아 중산층을 위협하는 협정이라고 반대하고 있다.

각종 규제 완화=경제 성장에 발목을 잡는다며 각종 사업 규제를 완화했다. 스몰비즈니스 관련 규제를 비롯해 클린파워플랜 등 환경 관련 규제도 풀었다. 이 역시 '오바마 흔적 지우기' 정책 중 하나로 경제 활성화를 명분으로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재임 기간 마련했던 각종 규제를 차례로 완화시키거나 폐지했다.

관련기사 중국과 무역전쟁 초읽기 들어간 트럼프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념 '올림픽 헤리티지 달항아리 컬렉션' 핫딜 단독 판매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