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9.4°

2018.11.21(WED)

Follow Us

'미 역사상 최대 폭우', 강수량 49.2인치…12인치나 더 온다

[LA중앙일보] 발행 2017/08/30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8/29 20:45

호수 제방 붕괴로
긴급 대피령 발령

허리케인 '하비'로 인한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미 역사상 최대 강수량인 49.2인치 폭우가 내려 현재까지 11명이 사망하고, 수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29일 침수가 발생한 휴스턴의 한 지역에서 92세 노인이 구조용 트럭에 옮겨지고 있다. [AP]

허리케인 '하비'로 인한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미 역사상 최대 강수량인 49.2인치 폭우가 내려 현재까지 11명이 사망하고, 수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29일 침수가 발생한 휴스턴의 한 지역에서 92세 노인이 구조용 트럭에 옮겨지고 있다. [AP]

자원봉사자들이 구명보트를 타고 주택가에 남아있는 침수 피해자들을 구조하기 위한 수색작전을 펼치고 있다. [AP]

자원봉사자들이 구명보트를 타고 주택가에 남아있는 침수 피해자들을 구조하기 위한 수색작전을 펼치고 있다. [AP]

텍사스주 휴스턴 일대를 강타한 허리케인 '하비'가 열대성 폭풍으로 위력이 약화됐지만, 오히려 이동 속도를 늦춘 채 폭우를 집중적으로 쏟아붓고 있어 갈수록 피해가 급증하고 있다.

지난 주말께부터 하비의 직격탄을 맞은 휴스턴에는 29일 현재까지 미 역사상 최대 강수량인 49.2인치의 폭우가 내렸다. 이는 역대 최대였던 1978년 48인치를 넘어선 것이라고 주요 언론들은 전했다.

휴스턴이 속한 해리스 카운티 당국은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저수지가 범람할 위기에 처하자 2개의 댐 수문을 열어 방류를 결정했다. 또 휴스턴 남쪽에 있는 컬럼비아호수의 제방이 무너져, 긴급 주민 대피명령이 내려졌다.

인구 650만 명으로 미국 4대 도시인 휴스턴 곳곳에서는 단층 주택의 지붕까지 물이 차오르면서 수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휴스턴 컨벤션 센터에 마련된 임시보호소에 9000명의 주민이 수용됐으며, 휴스턴에서 북쪽으로 250마일 떨어진 댈러스와 서쪽으로 160마일 거리인 오스틴에 설치된 보호소에도 각각 8000명과 7000명의 주민이 대피했다. 인명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순찰 중이던 경찰관 한 명이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돼, 이번 폭우로 인한 사망자 수는 11명으로 늘어났다.

연방 정부는 주민 구조를 위해 군 병력 투입을 늘렸으며, 미 전역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속속 집결해 구호를 돕고 있다. 그러나 하비가 앞으로도 더 많은 양의 비를 뿌릴 것으로 관측돼 피해는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국립허리케인센터는 그동안 텍사스 해안에서 떨어진 멕시코만 바다 위에 머물던 하비의 중심이 이날 밤 또는 30일 오전 육지로 상륙할 것이라고 예보해, 재난 당국과 주민들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센터는 "하비가 열대성 폭풍으로 모습을 바꾸고 이동 속도를 늦추면서 오는 31일까지 텍사스 해안 북부와 루이지애나 남서부에 걸쳐 추가로 6~12인치의 비를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12년 전인 2005년 1800명의 사망자를 낸 허리케인 '카트리나' 참사를 기억하는 루이지애나주 당국은 초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고 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원'을 타고 텍사스 코퍼스 크리스티와 오스틴을 잇따라 방문해 재난 당국자들을 격려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