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6°

2018.09.23(SUN)

Follow Us

루이지애나 '카트리나 악몽 재현' 공포

[LA중앙일보] 발행 2017/08/31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08/30 21:00

비 그친 휴스턴 1/3 물에 잠겨
사망자 35명·주택 4만채 파손
루이지애나 남부 26인치 폭우

허리케인 '하비'의 최대 피해 지역인 텍사스주 휴스턴에는 비가 그쳤지만, 루이지애나로 태풍의 방향이 바뀌어 24명이 추가 사망하는 등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 30일 텍사스주 포트 아서에 위치한 임시 대피소 내에도 물이 차오르고 있다. [AP]

허리케인 '하비'의 최대 피해 지역인 텍사스주 휴스턴에는 비가 그쳤지만, 루이지애나로 태풍의 방향이 바뀌어 24명이 추가 사망하는 등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 30일 텍사스주 포트 아서에 위치한 임시 대피소 내에도 물이 차오르고 있다. [AP]

허리케인 '하비'가 30일 오전 텍사스주에서 루이지애나주로 장소를 바꿔 다시 상륙하면서 24명이 추가로 숨진 것으로 추산됐다.

여전히 상당한 습기를 머금은 하비는 루이지애나에서 켄터키 방향으로 이동하면서 약화할 것으로 보이지만, 이날 오후 늦게까지 비를 뿌릴 것으로 예보돼 피해 규모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사망자 24명 늘어난 35명 추산= 텍사스주 정부와 국립허리케인센터 등에 따르면 하비의 제2차 상륙으로 24명이 추가 사망하면서 사망자는 공식 확인된 통계를 포함해 모두 35명까지 늘어난 것으로 추산됐다. 전날까지 휴스턴을 중심으로 11명이 사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된 가운데 태풍의 등급이 약화했음에도 폭우 때문에 인명피해가 더 커지는 형국이다.

휴스턴 경찰국은 이날 오전까지 휴스턴에서만 7만 건에 이르는 구조 요청 전화를 받았고, 3500명을 홍수로부터 구조했다고 밝혔다.

비 그친 휴스턴, 물 폭탄 넘어온 포트아서= 휴스턴은 이날 오전 비구름이 루이지애나로 이동하면서 비가 그쳤다. 그러나 휴스턴의 약 3분의 1이 여전히 물에 잠긴 상태로 구조를 기다리는 시민들이 적지 않은 상태이다.

휴스턴은 미국 역사상 최대인 51인치의 단일 강수량을 기록, 지난 1978년 48인치를 넘어섰다.

휴스턴은 그나마 한숨을 돌렸지만, 이번엔 휴스턴으로부터 동쪽으로 90마일 떨어진 인구 5만5000명의 소도시 포트아서가 물 폭탄을 맞았다.

루이지애나 포트아서에는 불과 24시간 만에 26인치의 엄청난 집중 호우가 내리면서 도시 전체가 통째로 저수지로 변했다.

데릭 프리먼 포트아서 시장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도시 전체가 지금 물 속에 있다"고 말했다.

지난 2005년 8월 말 허리케인 '카트리나'가 무려 1800명의 목숨을 앗아갔던 루이지애나 주는 12년 만에 또 악몽에 휩싸였다.

구호소에만 이재민 3만2000명 수용= 텍사스주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주 전역의 구호소에 무려 3만2000명의 이재민이 수용된 것으로 집계됐다.

최대 4만 채의 주택이 이번 허리케인 피해로 침수되거나 파손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1만4000명의 주 방위군이 구조와 긴급복구 활동을 위해 투입됐으며, 국방부는 구조 지원을 위해 보트와 차량을 각각 200대씩 텍사스주에 지원했다.

텍사스주에서 33개에 달하는 카운티가 연방정부가 선언한 재난 지역에 포함됐다.

텍사스 주지사는 언론 브리핑에서 "재난 지역이 과거 허리케인 샌디와 카트리나 때의 피해 지역보다 훨씬 더 넓다"고 말했다.

멕시코 연안 석유채굴·정유 시설 폐쇄= 하비의 영향으로 텍사스 주의 최대 산업이자 수입원인 석유채굴과 정유 시설도 큰 피해를 봤다.

특히 텍사스와 루이지애나 남부의 멕시코 연안 지대에 밀집된 채굴 및 정유 시설이 이날까지 대부분 가동을 중단한 채 폐쇄됐다.

이에 따라 미국은 전체 정유량의 22%에 해당하는 일간 420만 배럴의 정유 손실을 보게 됐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아울러 텍사스와 루이지애나는 물론 인근 지역 주들에서는 차량용 개솔린을 비롯한 석유 제품의 가격이 빠르게 치솟고 있다.

승합차에서 일가족 6명 숨진 채 발견 = 휴스턴 경찰은 폭우에 실종됐던 승합차 안에서 일가족 6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발표했다. 이 승합차는 지난 27일 폭우로 불어난 물에 휩쓸려 떠내려갔으며, 경찰은 이 차를 찾으려고 수색 활동을 계속해왔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마누엘과 벨리아 살디바 부부와 4명의 증손자녀는 승합차를 타고 대피하려다 갑자기 불어난 물에 잠겨 떠내려간 것으로 전해졌다.

살디바 부부를 제외한 나머지 4명은 6세에서 16세 사이의 아동이나 청소년으로 밝혀졌다.

관련기사 허리케인 하비 재난선포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