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4°

2018.09.23(SUN)

Follow Us

'범프스탁' 규제 이번에도 흐지부지?…미 최악 총기참사 한달, 논의도 없어

[LA중앙일보] 발행 2017/11/03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7/11/02 21:45

의회·백악관·총기협회
한목소리로 규제 외쳤지만

미국 최악의 총기참사로 기록된 라스베이거스 총격사건이 발생한지 한 달이 넘었지만 문제가 됐던 '범프스탁(bump stocks)' 규제는 지금껏 의회에서 논의조차 되지 않고 있다.

총기난사 발생 직후 국민들 사이에 총기규제 여론이 들끓자 전미총기협회(NRA)가 이례적으로 범스스탁에 대한 규제를 제안하는 성명을 발표했고 이에 화답해 공화당 하원도 범프스탁 판매를 금지하는 법안을 발의했으며 백악관도 이런 움직임을 환영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범프스탁은 반자동소총을 자동소총으로 만들어주는 장치로 소총에 부착하면 1분에 60발 쏠 수 있는 일반 소총을 분당 최고 800발까지 쏠 수 있는 기관총 수준으로 만들어준다. 미국에서 자동소총은 금지돼 있지만 이 장치는 합법적으로 살 수 있고 가격도 개당 100달러 정도에 불과한데 라스베이거스 총기난사범 스티븐 패덕이 범행을 저지른 호텔방에서 12개나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CNN방송은 1일 지난달 10일 상원과 하원에서 범프스탁 판매 금지 법안이 초당적 지지를 받고 발의됐지만 하루 뒤인 11일 공화당 폴 라이언 하원의장이 "입법보다도 주류·담배·화기단속국(ATF)의 규정을 고쳐 규제하도록 하는게 가장 현명하고 빠른 방법"이라는 견해를 밝힌 뒤 의회에서의 법안 논의는 물론 ATF의 규정 검토 등 규제 노력조차 아직 백지 상태에 머물러 있다고 보도했다.

라스베이거스 총기참사가 미국인들을 엄청난 충격에 빠뜨렸지만 총기규제에 대해 공화당이 늘 그래왔듯이 이번에도 결국은 시간을 끌며 흐지부지 넘어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