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5.3°

2018.09.23(SUN)

Follow Us

폴 의원, 이웃에 폭행당한 이유는…마당 나뭇잎 쓰레기 탓

[LA중앙일보] 발행 2017/11/08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7/11/07 21:42

공화당 중진 랜드 폴 상원의원이 켄터키주 볼링그린에 있는 자신의 집 마당에서 옆집 남성에게 폭행을 당해 갈비뼈가 5개나 부러지는 중상을 입은 것과 관련 두 사람이 마당 나뭇잎 쓰레기와 관련 오랫동안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폴 의원이 공화당 대선 경선에 출마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비판적인 세력이었던 만큼 정치적 동기에 관심이 모아졌으나 CBS뉴스는 7일 이웃 간에 흔히 있는 사소한 갈등이 폭행으로 비화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폴 의원 폭행 혐의로 기소된 르네이 부셰의 변호사 매트 베이커도 CBS에 이번 일은 정치와는 아무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다른 이웃들에 따르면, 두 사람은 17년간 이웃으로 안과의사 출신인 폴 의원과 마취과 의사인 부셰가 함께 병원을 개업해 일하기도 했으나 부셰의 집 마당으로 넘어오는 나뭇잎 쓰레기 때문에 감정이 상해 척을 지게 됐다는 것. 폭행을 당할 당시 폴 의원은 마당 잔디를 깎고 있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