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8.1°

2018.11.17(SAT)

Follow Us

중증 치매 환자의 선택적 존엄사 '논란'

[LA중앙일보] 발행 2018/03/30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3/29 19:20

뉴욕 호스피스 기관, 사전 허락서 승인
말기 판정시 물·음식물 투여 중단 가능

선택적 존엄사 또는 안락사에 대한 윤리적, 법적 논란이 또 일고 있다. 공영방송 NPR은 뉴욕 시한부 환자를 위한 비영리 호스피스 단체인 '엔드오브라이프 초이시스(End Of Life Choices New York)'가 환자가 사전에 선택했을 경우, 심각한 치매 상태로 판정되면 음식물과 물 공급을 멈춰도 된다는 지침을 승인했다고 27일 보도했다.

존업사는 여전히 뜨거운 감자다. 캘리포니아는 2016년부터 10년간 한시적으로 선택적 안락사 제도를 시행하고 있고 그밖에 워싱턴, 버몬트, 몬태나 주에서 시행하고 있다. 뉴욕주에서는 상하원 의회와 존엄사 옹호단체들이 적극 추진하고 있지만 아직 시행되고 있지 않다.

그런 가운데 뉴욕의 비영리단체에서 말기 치매 환자까지 존엄사의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는 지침을 공식적으로 채택해 논란이다.

말기 치매 환자의 경우 두 가지 선택안이 있다.

첫째 치매 환자가 음식물을 즐기고 원한다면 계속 물과 음식을 제공받는 것이다.

두번째, 치매환자가 원하더라도 치매 마지막 단계에 해당된다면 환자 입으로 물과 음식물을 넣어주는 도움을 멈추는 것이다. 일종의 연명 치료 중단이다.

말기 환자에 대한 판단은 신체 기능을 평가하는 패스트(FAST, Functional Assessment Staging Tool)에서 스스로 음식을 먹을 수 없고 건강 상태에 대한 결정을 하지 못하는 6 또는 7등급 판정을 받았을 때 고려된다.

로체스터 대학교 티모시 퀼 의학박사는 "감당할 수 없을 만큼 진행된 치매는 많은 사람을 고통스럽게 한다"며 "이번 안은 공격적이면서 진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다"고 주장했다.

지침 초안을 만든 주디스 스워츠 임상 전문가 역시 "심각한 치매로 자신의 마지막 모습이 파괴되는 것을 본인도 원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들은 죽음을 연장하고 싶지 않아 한다"고 말했다.

저항도 만만치 않다.

반대론자들은 사회에서 가장 취약한 사람들에게 기본적인 생계지원을 없애는 것과 같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유산과 낙태를 반대하는 모임인 샬롯 로저 협회 리처드 도어플링거는 "입으로 음식을 주는 것은 기본적인 돌봄"이라고 강조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