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5.8°

2018.09.22(SAT)

Follow Us

류현진 '마수걸이 시즌 첫승'

[LA중앙일보] 발행 2018/04/11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04/10 22:42

오클랜드전 6이닝 무실점 호투…방어율 2.79

LA 다저스의 선발투수 류현진(31)이 올시즌 첫승을 올린 10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인터리그 홈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AP]

LA 다저스의 선발투수 류현진(31)이 올시즌 첫승을 올린 10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인터리그 홈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AP]

류현진(31)이 불규칙한 등판일정에도 불구하고 안방에서 올시즌 첫 승리를 달성했다.

류현진은 2013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이후 처음으로 마주친 북가주팀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인터리그 홈경기에서 6이닝 무실점으로 완벽한 피칭을 과시했다.

삼진은 8개를 잡고 볼넷은 1개만 허용하며 방어율을 2.79로 떨어뜨렸다. 류현진은 4-0으로 리드한 6회말 대타 작 피더슨과 교체됐다.

1회초 맷 채프먼을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제드 로우리와 크리스 데이비스를 연속 삼진으로 잡으며 이닝을 마쳤다.

첫 경기이던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 이어 이날 역시 1회부터 크리스 테일러.코리 시거의 연속홈런으로 두점을 지원받았다.

특히 2~4회초를 모조리 3자범퇴로 마감했으며 9명 가운데 4타자를 삼진으로 솎아냈다. 특히 오른쪽 상대들을 상대로 던진 커터의 코너워크가 잘 들었다. 4회초 2사까지 노히트 노런을 이어간 류현진은 스티븐 피스코티에게 첫 안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제이크 스몰린스키를 2루수 플라이로 잡고 위기를 넘겼다. 6회초에도 삼진 두개로 3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타격도 좋았다. 첫 타석에서 볼넷으로 진루한뒤 다음 타석에서 안타를 쳐 1년만에 멀티 진루를 신고했다.

류현진의 호투에 힘입은 다저스는 4-0으로 승리하며 4승6패가 됐으며 오클랜드는 4승8패로 하락했다.

관련기사 2018시즌 메이저리그-MLB 종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